환경부, 공공부문 탄소중립 선도모델 찾는다
환경부, 공공부문 탄소중립 선도모델 찾는다
  • 정애 기자
  • 승인 2021.08.02 17: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공공부문 탄소중립 모델 발굴…2년간 80억원 지원
탄소중립 모델 개발 및 민간부문 확산 토대 마련

[에너지신문] 환경부와 한국환경공단이 공공부문의 선도적인 탄소중립 실현을 위해 ‘공공부문 탄소중립 모델 발굴을 위한 사업 대상지’를 8월 2일부터 9월 10일까지 약 6주간 공모한다.

공공부문 탄소중립 모델 발굴 사업은 건물 또는 시설의 용도 및 노후도, 온실가스 배출 특성을 고려, 대표적인 시설 유형을 선정하고, 최적화된 탄소중립 모델을 발굴‧확산하기 위해 추진한다.

이번 공모사업 대상은 준공 후 만 10년이 경과하고 만 30년이 지나지 않은 지자체 소유의 건물 또는 환경기초시설로, 최종선정은 5개 유형별로 1개소씩, 총 5개소다.

환경부는 1차 서류심사를 통해 고득점순으로 3배수를 선정한 후 2차로 심의위원회를 구성하여 서면평가 및 현장평가를 통해 최종 대상지를 확정할 예정이다.

이번에 선정된 공모사업 대상지는 올해까지 대표 유형별 건물 또는 시설의 탄소중립을 위한 타당성 조사 및 기본계획을 마련하고, 2022년부터 2023년까지 2년에 걸쳐 설계 및 시공을 추진하며, 이를 위해 개소당 총 80억원(매년 40억/개소)을 전액 국고로 지원할 예정이다.

공모사업 대상지는 준공 후 환경부와 협의하여 기본계획 등에서 제시한 시설의 탄소중립 목표를 유지해야 한다.

또한, 제로에너지건축물 인증 대상 건축물은 제로에너지건축물 3등급 이상 인증을 받아야 하며, 3년간 탄소중립 운영 결과를 환경부로 보고해야 한다.

한국환경공단은 8월 중 지자체 담당자를 대상으로 사업계획서 작성 방법 등에 대해 온라인 설명회를 개최하고, 포스터를 배포하는 등 적극적으로 홍보할 예정이다.

이병학 환경부 기후변화정책관은 “지자체에서 탄소중립에 관심이 많은 만큼 건축물 특성에 맞는 다양한 탄소중립 방안을 적용해 이번 공모에 참여해 주시기를 바란다”며 “이번 사업을 통해 공공 건축물의 탄소중립 모범 사례를 발굴, 민간부문까지 확산될 수 있는 토대를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정애 기자
정애 기자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