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마트팜+수소연료전지 '신사업 모델' 창출
스마트팜+수소연료전지 '신사업 모델' 창출
  • 권준범 기자
  • 승인 2021.07.23 14: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나주 혁신산단 연료전지 발전사업 공동개발 협약
남부발전·한전KPS 참여...민간기업 3곳과 협력키로

[에너지신문] 남부발전과 한전KPS가 스마트팜에 수소연료전지를 접목, 농촌지역과의 상생협력을 통한 新사업모델 창출에 나선다.

양 사는 22일 비대면 온라인으로 민간기업인 네오마루, 신한자산운용, 아이티에너지와 ‘나주 혁신산단 연료전지 발전사업’ 공동개발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

▲ (왼쪽부터) 함형봉 남부발전 수소융합처장, 조영래 한전KPS 신사업본부장, 고순석 네오마루 대표이사, 이호준 신한자산운용 인프라운용센터장, 김기성 아이티에너지 대표이사가 비대면 업무협약식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 (왼쪽부터) 함형봉 남부발전 수소융합처장, 조영래 한전KPS 신사업본부장, 고순석 네오마루 대표이사, 이호준 신한자산운용 인프라운용센터장, 김기성 아이티에너지 대표이사가 비대면 업무협약식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협약에 따라 남부발전은 신재생에너지공급인증서(REC) 구매와 발전소 운영을, 한전KPS와 네오마루는 발전소 건설(EPC) 공동수행을 맡게 된다. 또 신한자산운용은 금융조달(PF) 주선을, 아이티에너지는 특수목적법인(SPC)으로 사업개발 주관을 각각 담당하게 된다.

이 사업은 전남 나주시 동수동 일대 혁신 산업단지 내 30MW 규모의 연료전지 발전소를 건설하는 것으로 총 사업비는 1630억원이며 내년 하반기에 착공, 2024년 상반기부터 본격 운영할 계획이다. 특히 인근의 스마트팜 조성 예정단지와 연계, 농촌지역과의 상생협력 및 그린뉴딜 확산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전망된다.

스마트팜은 IT를 농업전반에 접목해 작물의 생산 효율성을 획기적으로 높인 농장을 구축하는 사업. 천연가스를 원료로 하는 연료전지를 스마트팜에 활용할 경우 발생된 열을 온실의 냉·난방시스템에 이용해 에너지 비용을 절감할 수 있다.

남부발전은 연료전지 운영과정에서 발생하는 냉·난방열(15만Gcal/년)을 인근 스마트팜 및 산업단지 내 열수요처에 공급함으로써 지역의 냉난방비 절감을 통한 소득 증대에 기여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특히 한전KPS는 이번 사업을 통해 연료전지 발전사업에 최초 진출, 관심을 모으고 있다.

권준범 기자
권준범 기자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