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무대왕과학연구소 착공...'미래 혁신원자력' 키운다
문무대왕과학연구소 착공...'미래 혁신원자력' 키운다
  • 권준범 기자
  • 승인 2021.07.21 18: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원자력연구원, 감포 부지서 착공식...2025년 완공 예정
지역 시민단체 "사용후핵연료 재처리 연구" 건설 반대

[에너지신문] 한국원자력연구원 '문무대왕과학연구소'가 정식 착공에 들어갔다. 2025년까지 완공 후 미래 혁신원자력시스템 연구 및 실증을 담당하게 된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한국원자력연구원은 21일 경주 문무대왕과학연구소에서 착공식을 가졌다. 행사에는 김부겸 국무총리를 비롯해 이철우 경북도지사, 김석기 의원, 박원석 원자력연구원장 등 주요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기획 단계에서 '혁신원자력연구단지(가칭)'로 출발한 연구소는 지난 5월 지역주민 공모전을 거쳐 공식명칭을 문무대왕과학연구소로 확정했다. 문무대왕의 정신을 원자력 기술개발의 원동력으로 삼자는 취지다.

▲ 경주 감포에 지어질 문무대왕과학연구소 조감도.
▲ 경주 감포에 지어질 문무대왕과학연구소 조감도.

문무대왕과학연구소는 △DNA(Data‧Network‧AI) 등 첨단기술을 접목한 원전 안전 혁신기술 △방폐물 안전관리 및 원전 해체기술 △소형모듈원자로(SMR) 등 미래 혁신원자력 시스템 핵심기술의 연구-실증-산업화 R&D를 위해 구축되는 대규모 연구시설이다.

이번 사업은 2019년 7월 경상북도와 경주시, 한국원자력연구원의 업무협약을 통해 첫 발을 내디뎠으며, 같은 해 11월 원자력진흥위원회에서 정부 정책으로 확정했다.

이후 지난해 2월부터 예비타당성조사에 착수, 올해 6월 30일 통과됐다. 올해부터 2025년까지 5년 간 총 3263억원(국비 2453억·지방비 810억) 투입이 확정됐다.

과기정통부와 원자력연구원은 2025년까지 총 연면적 45,508m2 규모로 첨단 연구‧행정 시설, 방사성폐기물 정밀분석시설, 교육‧협력 시설 등 총 16개의 연구기반‧지원시설과 지역연계시설을 구축할 계획이다.

특히 과기정통부는 원전 안전, 해체, 미래 혁신원자력 시스템(SMR) 등과 관련한 추가적인 연구‧실증 시설 확충 등을 통해 문무대왕과학연구소가 원자력 핵심 인프라로 자리매김 하도록 기능을 강화해 나갈 예정이다.

▲ 지역 시민단체 관계자들이 연구소 건설을 반대하는 현수막을 내걸었다.
▲ 지역 시민단체 관계자들이 연구소 건설을 반대하는 현수막을 내걸었다.

한편 지역 시민단체 및 정당 관계자들의 연합체인 '탈핵경주시민공동행동'은 성명서를 내고 연구소 건립을 강력히 반대하고 나섰다.

이들은 문무대왕과학연구소가 사실상 '사용후핵연료 재처리 단지'가 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원자력연구원이 위치한 대전지역 주민들이 사용후핵연료 재처리 연구 중단을 요구했으며, 원자력연구원 역시 더 큰 규모의 실증연구시설이 필요해 부지를 물색했다는 것.

결국 이번에 착공에 들어가는 문무대왕과학연구소가 향후 사용후핵연료 재처리 실증연구시설이 될 확률이 매우 높다는 게 이들의 주장이다. 

권준범 기자
권준범 기자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