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공급속충전기 고장 시 즉각 조치한다
공공급속충전기 고장 시 즉각 조치한다
  • 신석주 기자
  • 승인 2021.07.15 14: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환경부, ‘고장신고 포인트제’ 시범 운영…고장 정보 매일 공개
고장충전기 신속 조치에 적극 참여토록 고장신고포인트제’ 운영

[에너지신문] 환경부가 휴가철에 대비, 오는 19일부터 전체 공공급속충전기 4870기에 대한 긴급점검을 실시, 정상운영토록 조치하고, 향후 충전기 고장 발생시 즉각조치를 원칙(부품교체 등 시간소요시 7일이내)으로 고장률을 2% 미만으로 유지하도록 운영체계를 대폭 개선한다. 

▲ E-pit 충전소는 기존 충전시간보다 최대 50% 줄어든 약 18분내 80% 충전이 가능하다.
▲ 환경부가 전기차 충전소 긴급점검을 실시하고, 고장 발생시 즉각조치를 원칙으로 하는 운영체계를 개선키로 했다.

환경부가 발표한 자료에 따르면 공공급속충전기는 현재 고장률이 3.7%이며, 이를 조치하는 데 평균 20일 정도 소요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때문에 지난 5일부터 충전기 제조사들과 함께 긴급점검 및 대응 전담반(59명)을 구성, 운영하고 있다.

환경부는 여기서 한발더 나아가 오는 19일부터 매일 환경부 저공해차 통합누리집(www.ev.or.kr)을 통해 충전기 제조사별 고장‧수리‧조치 예정일 현황을 공개하고 이를 사용자들이 편리하게 확인할 수 있도록 티맵, 카카오모빌리티 등 네비게이션 기능과 연동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또한 고장률 및 고장대응속도 등의 정보는 추후 공공급속충전기 설치 입찰 또는 보조사업 등에 해당정보를 적극 활용할 예정이며. 충전기 사용자들도 고장충전기 신속 조치에 적극 참여할 수 있도록 8월 2일부터 3개월간 ‘고장신고포인트제’를 운영키로 했다.

김승희 환경부 대기환경정책관은 “급속충전기 고장조치 현장을 방문, 전기택시 사용자의 이용만족도를 들어보니 고장 충전기에 대한 신속한 수리와 신뢰성 있는 정보 제공이 가장 필요하다는 의견이었다”며 “이번 공공급속충전기 전체점검과 운영체계 개선을 시작으로 민간업체와 적극 협력해 충전서비스를 지속 개선해 나갈 계획이다”라고 강조했다.

한편, 환경부는 지난 14일 한국판 뉴딜 계획 발표 1주년을 기념, 전기차 충전요금 혜택을 시범적으로 제공한다.

우선 올해 연말까지 차상위계층‧소상공인을 대상으로 전기차 1대당 최대 10만 포인트를 지급하고, 충전률이 낮은 공공급속 충전기 122기의 충전요금을 할인(255.7원/kWh)해 적용한다.

또한 올바른 전기차 사용법을 안내하는 ‘공공급속충전소 지킴이’ 200명을 19일부터 모집하고(8월 2일부터 12월 10일까지 운영), 그 실적에 따라 최대 10만 포인트를 지급할 예정이다.

신석주 기자
신석주 기자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