탄소중립·그린뉴딜·환경기술 '한자리에'
탄소중립·그린뉴딜·환경기술 '한자리에'
  • 권준범 기자
  • 승인 2021.07.08 01: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42회 국제환경산업기술·그린에너지전 개막
15개국 243개사 참여로 中企 판로 확대 기대

[에너지신문] 국내 최장수, 최대 규모 환경전시회인 ‘국제환경 산업기술·그린에너지전(ENVEX 2021)’이 8일부터 10일까지 코엑스에서 열린다.

지난 1979년 시작해 올해로 42회를 맞이한 엔벡스(Environmental Exhibition) 2021은 미국, 중국, 유럽 등 15개국 243개 기업이 온라인으로 참가한다.

지난해 코로나19 예방을 위해 전시회가 취소됨에 따라 2년 만에 열리는 엔벡스 2021은 코로나19로 인한 매출 저조 및 수급 불균형 등 어려움을 겪던 기업에 판로 확대 기회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

올해 행사는 수질, 대기, 폐기물 등 환경산업·기술 분야와 태양광, 소수력, 지열 등 그린에너지 분야 기술이 전시된다. 특히 탈탄소·그린뉴딜 기술 보유기업의 녹색혁신기술이 새롭게 선보인다.

대표적으로 △소수력발전기 △수열원 냉난방시스템 △하수슬러지 연료화 기술 △수소차용 공기압축기 등을 보유한 기업들이 참가, 최신 탈탄소·녹색혁신기술 제품을 소개한다.

함께 열리는 '2021 환경기술·산업 성과전시회'에서는 기후대기, 물, 자원순환 등 환경 분야 관련 39개 기관 및 기업의 탄소중립·그린뉴딜 관련기술, 우수 환경기술 및 산업육성 지원의 성과물이 전시될 예정이다.

'한국수자원공사 스타트업 지원관'은 15개 스타트업 참가기업의 전시회 참가비를 환경보전협회와 수자원공사가 전액 지원하며 ‘지능형 누수관리 플랫폼’, ‘정보통신기술(ICT) 적용 상하수도 3차원 시공관리 시스템’ 등 신기술 및 제품이 전시된다.

이밖에 국내 중소 환경기업의 국내외 사업 지원을 위한 ‘해외 구매자(바이어) 화상상담회’, ‘발전사 및 물산업 내수 구매상담회’가 진행되며 ‘탄소중립과 화학안전 세미나’ 등 9건의 세미나와 포럼이 열린다.

8일과 9일에 개최되는 ‘환경산업 해외 바이어 온라인 화상 상담회’에는 국내 참가기업 25개사, 동남아시아, 중동지역 등 해외 바이어 약 40개사가 참여해 총 300여건의 1:1 온라인 화상 상담회를 진행한다.

아울러 화학물질안전원 전시관에서 화학사고예방관리계획서 사업장 상담이, 컨퍼런스룸에서는 화학안전 탄소중립 전환 기술과 화학사고 분야 정보통신기술 적용에 대한 세미나가 각각 열린다.

또한 환경부 감사관실에서는 전시회 기간동안 행사장 입구에 환경 청렴존을 설치하고, 산하기관과 공동으로 ‘국민과 함께하는 현장소통형 반부패·청렴 홍보 운동’을 펼친다.

전시회에서는 개편된 사회적 거리두기를 준수, 최대 관람 인원을 1724명으로 제한하고 입장 시 QR코드 인식 및 체온측정, 방역게이트 설치 등 방역 체계를 구축해 관람객을 맞는다.

권준범 기자
권준범 기자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