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최초 '다단식 4세대 지역난방' 선보인다
국내 최초 '다단식 4세대 지역난방' 선보인다
  • 권준범 기자
  • 승인 2021.07.01 17: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에너지공사, (주)호디 마곡사옥에 설비 착공
다양한 신재생 열원으로 냉난방공급 '차세대 기술'

[에너지신문] 서울에너지공사가 국내 최초로 '다단식 4세대 지역난방사업'을 본격 추진한다.

다단식 4세대 지역난방은 열수용가에 60℃ 내외의 지역난방 회수열 및 태양열과 같은 다양한 신재생에너지 열원을 활용, 냉난방을 공급하는 차세대 열공급 기술이다.

서울에너지공사는 지난 2018년부터 정부 스마트제로에너지시티(ZEC) 실증과제의 일환으로 서울 마곡지구에 4세대 지역난방 실증사업을 추진해왔다. 그간 실증부지 확보와 세부적인 실시설계를 모두 마쳤으며 내년 상반기 준공을 목표로 본격적인 설비 구축에 들어갈 예정이다.

▲ 다단식 4세대 지역난방 개념도.
▲ 다단식 4세대 지역난방 개념도.

국내 첫 사례가 될 (주)호디 마곡사옥에는 60℃ 내외의 지역난방 회수열을 기본으로 태양열과 연료전지 배열이 공급된다. 또한 저온열로 구동되는 흡착식 냉동기와 고효율 제습냉방설비를 설치, 기존 지역난방 시스템과 차별된 새로운 친환경 기술을 선보일 계획이다.

저온열을 이용하는 4세대 지역난방 모델이 성공적으로 구축되면 향후 장거리 열배관망의 에너지손실을 줄이고 열병합발전의 생산효율도 높아질 것으로 기대된다. 특히 다양한 신재생에너지와 미활용 열원을 서로 주고받는 양방향 거래를 확산시키는 기여할 것이라는 게 서울에너지공사의 설명이다.

김중식 서울에너지공사 사장은 "제로에너지빌딩 의무화에 따라 앞으로 신축건물의 에너지 효율이 갈수록 높아질 것으로 예상된다"며 "이에 따라 저온열을 이용하는 4세대 지역난방 기술의 수요도 더욱 늘어날 것"이라고 전망했다.

아울러 "마곡지구 모델을 서울시 뿐만 아니라 전국으로 확대해 나갈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권준범 기자
권준범 기자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