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자력통제기술원, 핵물질 과학수사 역량 강화 지원
원자력통제기술원, 핵물질 과학수사 역량 강화 지원
  • 권준범 기자
  • 승인 2021.06.24 19: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군경 대상 '방사능테러 대응 기술워크숍' 공동 개최

[에너지신문] 한국원자력통제기술원(KINAC)은 지난 22~23일 국제핵안보교육훈련센터에서 핵·방사능테러대응 관계기관 공동 워크숍을 개최열고 현장 대응 및 감식에 대한 과학수사 역량 강화를 지원했다.

원자력안전위원회와 경찰청이 공동 주최하고 원자력통제기술원과 미국 에너지부 핵안보청(NNSA)이 주관한 이번 워크숍에는 경찰청의 화생방연구사, 대테러 과학수사요원, 특공대, 국군화생방사령부 등 40여명이 참가했다. 또 원자력통제기술원을 비롯해 미국 로스알라모스연구소(LANL), 로렌스리버모어연구소(LLNL) 소속 전문가들이 강사로서 온라인으로 참여했다.

▲ 원자력통제기술원은 핵물질 및 방사능 테러시 현장 대응과 감식에 관한 워크숍을 개최했다.
▲ 원자력통제기술원은 핵물질 및 방사능 테러시 현장 대응과 감식에 관한 워크숍을 개최했다.

방사성 물질 중 핵무기 제작에 쓰이는 물질을 핵물질이라 하며 이는 안보 차원에서 매우 중요하다. 핵물질을 이용한 테러에서는 사후 분석을 고려한 초동대응이 요구된다. 따라서 현장에 출동하는 경찰 및 군 관계자들이 핵물질의 특징과 감식과정에 대한 이해를 바탕으로 정확하게 조치하도록 하는 것이 이번 워크숍의 목적이다.

워크숍에서는 현장형 탐지 장비와 원자력통제기술원의 장비를 비롯해 감식에 사용하는 정밀분석 장비에 대해 심층적으로 교육했다. 이를 통해 현장에서 발견된 핵물질의 출처를 추적하는 핵감식의 절차에 대한 이해도를 높일 수 있었다. 또한 가상의 시나리오를 상정하여 도상훈련을 진행하고 미국의 사례를 토대로 논의함으로써 현장 대응 시 유의사항을 익혔다.

한편 원자력통제기술원은 핵감식 기술을 지속적으로 연구하고 있으며, 국가 방사능테러 발생시 이를 기술적으로 지원하는 역할을 맡고 있다.

권준범 기자
권준범 기자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