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관, 화물차 미세먼지 줄이기 ‘대동단결’
민‧관, 화물차 미세먼지 줄이기 ‘대동단결’
  • 정애 기자
  • 승인 2021.06.24 18: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공공기관‧물류기업, 화물차 미세먼지 감축 위한 업무협약 체결
노후 화물차 조기폐차 등 저공해조치, 친환경운전 활성화 유도

[에너지신문] “민관 협력과 참여를 바탕으로 노후 화물차를 집중 관리, 올해 미세먼지 계절관리제 시행 전까지 노후 화물차의 미세먼지 배출량을 최대한 감축하겠다.”

환경부 소속 수도권대기환경청을 비롯한 공공기관과 12개 물류‧유통기업이 화물차 미세먼지 저감에 공감하며 자발적인 노력을 병행하기는데 협력키로 했다.

은 25일 CJ대한통운, 롯데글로벌로지스 등 12개 기업, 우체국 물류지원단·지방해양수산청 등 7개 공공기관과 ‘화물차 미세먼지 저감 업무협약’을 맺었다.

이번 협약은 대형 물류·유통업 및 제조업, 항만 등 화물차 주요 거점 사업장과 기관이 보유 또는 상시 출입하는 화물차를 대상으로 차기 미세먼지 계절관리제(2021년 12월~2022년 3월) 실시 전까지 저공해조치를 완료한다는 데 뜻을 모았다.

사실 화물차는 승용차에 비해 초미세먼지 배출량이 6배 이상 많고, 특히 배출가스 5등급인 노후 화물차는 최근 제작되는 화물차에 비해 약 10~22배 배출량이 많아 조기폐차 또는 배출가스 저감장치(DPF) 부착 등 저공해조치가 반드시 필요하다.

이에 이번 협약에 참여한 기업과 공공기관들은 보유하고 있는 노후 화물차에 대한 조기폐차, 배출가스 저감장치 부착 등 저공해조치를 적극 추진하고, 출입차량에 대해서는 정부의 저공해화 사업을 안내해 저공해조치를 하루빨리 실시하도록 했다.

또한, 배출가스 저감장치 부착 차량에 대해서는 필터 클리닝 등 주기적인 사후관리를 실시하고, 비산먼지 발생 억제를 위한 세륜·세차, 배출가스 저감을 위한 친환경운전 이행 등을 홍보하기로 했다. 

특히 수도권대기환경청은 앞으로 협약 기업 및 공공기관 차량(약 6만대) 중 배출가스 5등급 차량을 선별해 저공해조치, 필터 클리닝 등 협약 이행실적을 관리할 계획이다.

아울러, 수도권대기환경청과 서울시·인천시·경기도는 협약에 참여한 기업 및 공공기관의 차량이 우선적으로 저공해조치 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고, 주기적인 사후관리를 받을 수 있도록 협력하기로 했다.

정애 기자
정애 기자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