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공단, 공공기관 경영평가 4년 연속 'A'
에너지공단, 공공기관 경영평가 4년 연속 'A'
  • 권준범 기자
  • 승인 2021.06.22 23: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자리·안전·상생 등 사회적가치 실현 선도 우수기관 인정

[에너지신문] 한국에너지공단이 ‘2020년도 공공기관 경영평가’에서 A등급을 달성했다.

총 131개 공공기관을 대상으로 진행된 올해 평가에서는 공단을 포함해 23개기관이 A등급을 획득했다. 공단은 4년 연속 경영평가 종합 A등급을 획득함으로써 국정업무 수행과 사회적 가치 실현을 선도하는 우수기관의 이미지를 이어가고 있다는 평가다.

에너지공단은 국민들의 코로나19 극복지원을 위해 임직원 성과급의 약 30%를 지역사회에 환원했으며 적극적으로 기업의 애로사항을 발굴, 코로나19 대응의 일선에 있는 바이오기업 등 70개사의 기업 손실을 방지한 것이 높이 평가됐다.

▲ 한국에너지공단 울산 신사옥 전경.
▲ 한국에너지공단 울산 신사옥 전경.

또 중대재해나 인명사고 ZERO 등 사회적 가치 실현을 선도한 기관이라는 점을 인정받았다.

특히 에너지효율 1등급 제품을 구매시 구매비용 10%를 환급해주는 ‘으뜸효율 가전제품 환급사업’을 추진, 에너지효율 향상은 물론 1조 9000억원의 중소기업 매출 증진과 총 3조원 규모의 내수시장을 창출해 국내경제 활성화에 기여한 점도 높은 점수를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에너지바우처 사업을 추진하면서 바우처를 지급받고도 냉난방 기기 고장으로 바우처 사용을 못하고 있던 1052가구를 지자체와 공동 발굴, 냉난방 기기를 무상으로 수리해 주는 적극행정으로 약 66만 가구의 에너지복지 혜택을 지원한 노력 역시 주목받았다.

이와 함께 신재생에너지 보급확산을 통해 친환경에너지 산업을 약 7조 1000억원 규모로 육성했으며 1만 2500여개의 일자리를 창출하는 성과를 거두는 데 큰 역할을 한 부분도 눈에 띈다.

이밖에도 연간 약 3만 7000건에 달하는 태양광 발전사업 경제성 분석 등 컨설팅을 제공, 민간 창업자 육성을 지원하는 한편 기업 활동에 필요한 모든 전력을 신재생으로 충당하는 RE100 제도, 태양광모듈 생산 과정에서 배출된 탄소량에 따라 등급을 부여하는 탄소인증제 등 신규정책 추진으로 한국판 뉴딜을 달성하고 탄소중립 시대를 앞당기는 노력을 인정받았다는 평가다.

김창섭 공단 이사장은 "4년 연속 경영평가 A등급 달성은 코로나19 등 어려움 속에서 전 직원이 합심해 노력한 성과"라며 "앞으로도 공공기관으로서 국민에게 더욱 신뢰받는 기관이 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또한 "사회적 가치 실현을 선도하는 기관으로 오랫동안 기억에 남을 수 있도록 국민 참여 강화와 소통 활성화, 그리고 끊임없는 경영 혁신 노력을 이어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권준범 기자
권준범 기자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