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부·한수원, 체코 신규원전 수주 '총력전'
산업부·한수원, 체코 신규원전 수주 '총력전'
  • 권준범 기자
  • 승인 2021.06.20 13: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체코 정부, 중·러 잠재공급국 완전 배제키로 결정
문승욱 장관·정재훈 사장, 주요인사 면담 및 MOU

[에너지신문] 신규원전사업을 추진하고 있는 체코가 빠르면 이달 중 안보평가 질의서를 발급할 예정으로 알려졌다. 이에 따라 정부와 한수원이 체코 현지에서 신규원전 수주를 위한 총력전에 나서고 있다.

정재훈 한수원 사장은 현지시각 17일과 18일 이틀간 프라하를 방문, 신규원전 사업에 대한 확고한 참여 의지를 체코 정부에 표명하고 주요 인사들을 잇달아 면담했다.

체코는 지난 1월과 4월 중국과 러시아를 체코 신규원전사업 잠재 공급국에서 완전 배제하기로 결정했으며, 빠르면 이달 내 한·미·불 3국을 대상으로 입찰자격심사에 해당하는 안보평가 질의서를 발급할 예정이다.

▲ UAE 바라카 원전 전경.
▲ 체코가 신규원전 잠재공급국에서 중국과 러시아를 배제하면서 우리나라의 수주 가능성이 커졌다는 분석이다. 사진은 UAE 바라카 원전 전경.

안보평가에는 △공급자의 입찰참여 조직구조(주공급사, 주하도급사 및 컨소시엄 구성과 지분구조) △사이버 안보요건 △원자력 안전 측면의 제어계통 요건 △전체 공급망 품질관리 및 기술이전 등에 대한 요건 충족 여부 등이 포함될 전망이다.

정 사장은 체코 방문 이틀간 체코 의회에서 원자력상임위원회 소속 의원 및 야당 대표와 면담을 갖고, 한국의 원전 건설 능력과 안전성을 알리며 한수원의 사업수행 역량을 피력했다.

또 17일 원전건설 예정지역 지자체 연합인 두코바니지역협의회 의장 및 지자체 시장 등을 만나 신규원전 건설 지역 사회복지시설 및 학교 등에 지원할 세탁기와 교육용품 등 5000만원 상당의 물품을 전달하고, 2018년부터 시행중인 체코 현지 아이스하키팀 후원에 대한 연장 협약을 맺었다.

▲ (왼쪽부터) 정재훈 한수원 사장, 문승욱 산업부 장관, 카렐 하블리첵 체코 부총리 겸 산업부 장관, 요세프 페를리크 Sigma Group 이사회 의장이 18일(현지시각) MOU 체결 후 기념촬영을 하는 모습.
▲ (왼쪽부터) 정재훈 한수원 사장, 문승욱 산업부 장관, 카렐 하블리첵 체코 부총리 겸 산업부 장관, 요세프 페를리크 Sigma Group 이사회 의장이 18일(현지시각) MOU 체결 후 기념촬영을 하는 모습.

18일에는 문승욱 산업부 장관과 정부 대표단의 안드레이 바비시 체코 총리 예방 및 카렐 하블리첵 체코 부총리 겸 산업부 장관과 면담하고 한국형 원전의 우수한 기술력을 설명했다.

이날 한수원은 현지화 확대를 위해 체코전력산업계연합(CPIA) 및 원전 주요기자재 제작·설계사인 Sigma社와 협력 양해각서(MOU)를 체결, 현지 기업·기관과 신규원전 수주를 위한 협력 관계를 공고히 했다. 체코 정부는 사업자 선정의 중요 요소로 체코 기업과의 협력 등 현지화를 고려하고 있다.

정재훈 한수원 사장은 “체코 원전 산업계와의 전략적 파트너십을 구축하고, 원전 건설 예정지역과의 우호적 관계를 보다 돈독히 다짐과 동시에 한국형 원전의 안전성과 우수한 건설 능력을 기반으로 체코 신규원전사업을 반드시 수주하겠다”며 강한 수주 의지를 피력했다.

체코는 올 연말까지 잠재 공급국의 안보평가를 시행한 후 입찰 참여 공급국을 결정할 예정이며 2023년까지 입찰서 평가 및 우선협상 대상자를 선정, 2029년 건설을 시작한다는 계획이다.

▲ 체코 신규원전 건설 추진 일정.
▲ 체코 신규원전 건설 추진 일정.

 

권준범 기자
권준범 기자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