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화큐셀, 60MW 규모 포항 산단태양광 참여
한화큐셀, 60MW 규모 포항 산단태양광 참여
  • 권준범 기자
  • 승인 2021.06.10 19: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포항시·동서발전과 협약...공장지붕·유휴부지에 태양광 설치
지역사회 상생 위해 수익금 일부 지역 사회공헌 사업에 활용

[에너지신문] 한화큐셀이 포항에 총 60MW 규모의 산업단지 태양광사업을 추진한다.

한화큐셀은 지난 9일 포항시, 동서발전과 ‘포항 솔라 팩토리’ 사업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포항 솔라 팩토리 사업은 포항 지역 산업단지 내 공장 지붕과 유휴부지를 임대해 태양광 발전 설비를 설치하는 사업. 사업규모는 960억원 수준이며 총 60MW 규모의 태양광 발전소 설치를 목표로 한다. 이 사업은 신재생공급인증서(REC) 판매를 통해 수익을 얻게 되며 참가 기업들은 공장 내 유휴 부지를 임대해주고 수익을 얻는다.

이번 업무협약에서 포항시는 태양광 발전사업 인허가 등의 행정지원을 맡고 한화큐셀은 태양광 모듈 납품과 EPC(설계 조달 시공), 사업관리 등을 수행한다. 동서발전은 재생에너지공급인증서(REC) 매매와 사업관리를 공동 진행한다. 사업의 수익금 중 일부는 지역사회와의 상생을 위해 지역 내 사회 공헌사업에 사용할 계획이다.

▲ 독일 라이프치히 공장에 설치된 한화큐셀 모듈(왼쪽)과 한화큐셀 진천공장 주차장 태양광.
▲ 독일 라이프치히 공장에 설치된 한화큐셀 모듈(왼쪽)과 한화큐셀 진천공장 주차장 태양광.

한국산업단지공단에 따르면 전국 1000여개 산업단지 공장 지붕의 잠재 발전용량은 5GW로 석탄화력발전소 5기 수준의 시장이다. 산업단지 태양광 발전소는 많은 이점을 갖고 있어 탄소중립을 앞당기는 좋은 대안이 될 수 있다는 평가다.

기업들은 공장 내 유휴부지를 활용해 추가적인 경제 수익을 창출할 수 있으며 태양광 발전소 사업권을 얻기 위한 별도 개발행위허가 등이 행정절차가 필요하지 않아 인허가에 소요되는 비용이 적고 빠른 기간 내 설치가 가능하다.

또한 태양광 설치로 공장 내부 온도를 일정하게 유지해 유틸리티 운용 시 비용을 절감할 수 있다. 한화큐셀 역시 진천공장 주차장과 옥상에 각각 1MW, 500kW 규모의 자체 태양광 발전소를 운영하고 있다.

김희철 한화큐셀 대표는 “산단의 유휴공간을 활용한 태양광 발전소는 전력 생산과 소비가 같은 지역에서 일어나는 이상적인 분산 발전 방식 중 하나”라며 “미국, 독일 등 주요 국가 산업단지 내 고객들이 선택한 당사의 고품질 솔루션을 국내에도 적극적으로 공급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한화큐셀은 공장을 포함해 상업시설에 설치되는 고품질 태양광 모듈을 미국, 유럽 등 주요 시장에 활발히 공급해 왔다. 특히 미국의 경우 태양광 모듈 상업용 시장에서 2년 연속 점유율 1위를 차지하기도 했다.

권준범 기자
권준범 기자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