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정] 황규연 한국광물자원공사 사장
[동정] 황규연 한국광물자원공사 사장
  • 신석주 기자
  • 승인 2021.05.31 16: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내 광산 안전관리실태 현장점검 및 간담회
첨단 체험형 교육시설 확대 등 최선 지원 약속

[에너지신문] 최근 평택항과 부산신항 등지에서 안전사고가 잇따라 발생한 가운데 한국광물자원공사가 국내 광산을 찾아 현장 실태를 점검하고 직원들과 안전사고 방지를 위한 긴급 간담회를 가졌다고 밝혔다.

황규연 광물공사 사장은 28일 연간 100만톤 이상의 산업원료 광물을 생산하는 SM한덕철광산업 신예미광업소(철광석)와 충무화학(주) 정선 광업소(석회석)를 차례로 방문했다.

▲ 황규연 광물자원공사 사장이 국내 광산을 찾아 현장 실태를 점검하고 있다.
▲ 황규연 광물자원공사 사장이 국내 광산을 찾아 현장 실태를 점검하고 있다.

이날 방문은 최근 연이어 발생하고 있는 중대 재해 사고로부터 광산 현장 근로자의 안전의식을 높이기 위해 마련된 것이다.

황 사장은 현장의 광산안전관리 시스템 등을 점검한 뒤 직원들과 가진 간담회에서 “무엇보다 현장에서 작업할 때 안전이 최우선 원칙이 돼야 한다”고 강조하고 “이를 위해 광물공사는 광산 근로자가 직접 체험하면서 안전의식도 높일 수 있는 VR 시설 및 장비조작 시뮬레이터 등 첨단 기술형 교육 지원을 더욱 확대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아울러 국내 광산들이 안전사고 예방 외에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 19) 방역수칙을 철저히 준수해 줄 것을 거듭 당부했다.

한편, 광물공사는 각종 시설안전에 필요한 ‘광업시설안전 기술핸드북’을 제작해 지난 4월 말 300여 국내 광산에 배포한 바 있다.

신석주 기자
신석주 기자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