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발적 에너지효율목표제, 66개 사업장 참여
자발적 에너지효율목표제, 66개 사업장 참여
  • 권준범 기자
  • 승인 2021.05.14 18: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에너지공단, SKC 등 사업장 대표와 시범사업 협약

[에너지신문] 한국에너지공단은 14일 그랜드 인터컨티넨탈 서울 파르나스 호텔에서 '2021년 자발적 에너지효율목표제 시범사업(2차) 협약식'을 개최했다.

지난해 처음 시행된 자발적 에너지효율목표제는 연료·열·전력의 연간 사용량 합계가 2000toe 이상인 에너지다소비사업장을 중심으로 기업의 자발적 참여를 통해 에너지원단위 개선목표를 협약하고 이행실적을 평가, 공신력 있는 기관인 제3자가 우수사업장을 인증해주는 제도다.

▲ (왼쪽부터) 이삼수 LG사이언스파크 대표, 김창섭 한국에너지공단 이사장, 박경섭 롯데제과(주) 생산본부장, 강영구 SKC(주) 생산본부장.
▲ (왼쪽부터) 이삼수 LG사이언스파크 대표, 김창섭 한국에너지공단 이사장, 박경섭 롯데제과(주) 생산본부장, 강영구 SKC(주) 생산본부장.

이날 행사에는 SKC, 롯데제과 및 LG사이언스파크 등 3개사가 66개 참여사업장 대표로 참석해 양자협약을 체결했으며, 산업체의 자발적인 에너지효율 향상 및 에너지원단위 개선 등을 위해 노력할 것을 약속했다.

또한 탄소중립을 위한 국가 에너지이용합리화 및 온실가스 감축 사업에도 적극 참여하겠다는 의지를 다졌으며 이번 협약으로 각 사업장의 내부 에너지성과체계가 정립되고 에너지 절감 문화가 형성될 것으로 기대된다.

김창섭 한국에너지공단 이사장은 “규제 중심의 에너지·온실가스 감축 정책이 아닌 산업체가 자발적으로 참여하는 에너지효율목표제도를 도입했다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며 “제도에 참여하는 모든 기업이 새로운 에너지·온실가스 패러다임의 변화에 능동적으로 대응해 코로나19로 인한 경제위기를 극복하는데 도움이 되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권준범 기자
권준범 기자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