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전, 28일 주총서 정승일 前 차관 선임 예정
한전, 28일 주총서 정승일 前 차관 선임 예정
  • 권준범 기자
  • 승인 2021.05.14 17: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헌규 부사장·박효성 감사위원 선임 안건도 상정
정승일 한국가스공사 사장

[에너지신문] 한전 신임 사장에 정승일 前 산업부 차관(사진)이 선임될 예정이다.

한전은 오는 28일 본사에서 임시 주주총회를 열고 정승일 전 차관을 사장으로 선임하는 안건을 상정한다고 13일 공시했다.

1965년생인 정승일 전 차관은 경성고, 서울대 경영학과를 졸업하고 행정고시 33회에 합격, 1990년 당시 동력자원부에서 공직을 시작했다.

이후 산업부 반도체전기과장, 에너지산업정책관, 자유무역협정정책관, 무역투자실장, 에너지자원실장 등 산업·통상·에너지 분야 주요 보직을 두루 역임했다. 2018년에는 한국가스공사 사장으로 취임하기도 했다.

한전 사장은 공공기관 운영에 관한 법률에 따라 임원추천위원회가 복수 추천하면 정부 공공기관운영위회 심의·의결과 한전 이사회 및 주총을 거쳐 산업부 장관 제청으로 대통령이 최종 임명한다.

한편 한전은 28일 임시 주총에서 박헌규 전 한전 상생발전본부장을 상임이사(부사장)로, 박효성 전 외무부 뉴욕 총영사를 감사위원(사외이사)로 신규 선임하는 안건도 상정한다.

권준범 기자
권준범 기자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