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난, B2H로 수소경제와 CO2 저감 동시에
한난, B2H로 수소경제와 CO2 저감 동시에
  • 권준범 기자
  • 승인 2021.05.07 17: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바이오가스 융복합 사업모델 지자체 확대 추진

[에너지신문] 한국지역난방공사가 수소경제 활성화와 이산화탄소 감축을 위해 순환자원인 바이오가스를 활용한 B2H(Biogas to Hydrogen) 사업을 추진한다고 7일 밝혔다.

B2H 사업은 음식물쓰레기 처리 시 나오는 바이오가스를 공급받아 메탄 고순도화 후 연료전지 발전연료로 활용하고, 기체분리막을 통해 이산화탄소를 포집하여 산업연료로 판매하는 친환경 신사업 모델이다.

▲ 하성용 에어레인 대표(왼쪽)과 김성기 한난 처장.
▲ 하성용 에어레인 대표(왼쪽)과 김성기 한난 처장.

특히 이번 사업모델은 음식물쓰레기 뿐만 아니라 하수슬러지, 축산 분뇨 등의 처리 과정에서 발생하는 바이오가스에도 적용이 가능하다.

한난은 B2H 사업모델 개발을 위해 이산화탄소 분리 정제, 포집의 강소기업인 (주)에어레인과 3년간의 공동연구를 수행, 공동특허를 보유했으며 지난 4일 에어레인과 'B2H 시범사업 추진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하며 중장기적인 협력관계를 구축했다.

이를 계기로 한난은 폐기물 처리와 신재생에너지 기술을 융합한 B2H 사업모델을 향후 전국 지자체로 확대 보급할 계획이다.

한난 관계자는 "B2H 사업은 음식물쓰레기 처리를 위한 혁신적인 사업모델로서 바이오가스를 이용한 수소에너지 이용, 이산화탄소 포집, 액화 이산화탄소 이용, 신재생에너지 생산 등 다양한 그린뉴딜 융복합 사업을 창출할 수 있다"고 밝혔다.

권준범 기자
권준범 기자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