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공단, 서초구와 친환경에너지 구현 손잡다
에너지공단, 서초구와 친환경에너지 구현 손잡다
  • 권준범 기자
  • 승인 2021.05.07 02: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재생보급 확산·건물효율 향상 등 ‘서리풀 특화사업’ 추진

[에너지신문] 한국에너지공단은 6일 서울 서초구와 서초구청에서 신재생에너지 보급 확산 및 건물에너지 효율 향상 등과 관련하여 미세먼지 저감 및 온실가스 감축을 위한 `친환경 에너지 서리풀 서초 구현 업무협약' 을 체결했다.

협약의 주요내용은 △서초구 맞춤형 신재생에너지 보급 확산 △제로에너지건축물 확대 등 건물부문 온실가스감축 △에너지효율 향상과 기후변화 대응 및 관련 산업 육성 등이다.

▲ 조은희 서초구청장(왼쪽)과 김창섭 에너지공단 이사장이 업무협약식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 조은희 서초구청장(왼쪽)과 김창섭 에너지공단 이사장이 업무협약식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특히 공단과 서초구는 국내 최초로 고속도로에 적용 가능한 양면형 태양광 방음벽 사업을 추진하여 주민들이 자연스럽게 태양광 신기술을 체감할 수 있도록 할 예정이다. 이를 기반으로 전국에 산재해 있는 주요 도로망 방음벽을 활용하여 대표적 태양광 보급 모범사례로 보급 확대해나갈 계획이다.

이번 업무협약을 통해 양 기관은 지역사회 중심의 신재생에너지 보급 확산 및 건물부문 에너지효율 향상 등에 적극 협력, 친환경에너지 중심의 서초구 성공모델을 만들어 나갈 계획이다.

김창섭 에너지공단 이사장은 "태양광 신기술을 접목한 서초구 맞춤형 신재생에너지 협력을 통해 정부의 ‘2050 탄소중립’에 적극 대응할 계획”이라며 "양 기관간 협력을 통해 도출된 성과를 대표 모델로 삼아타 자치구의 친환경에너지 조성을 위한 협력에 앞장서겠다”고 밝혔다.

권준범 기자
권준범 기자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