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수원, 영암 200MW 태양광 발전사업 추진
한수원, 영암 200MW 태양광 발전사업 추진
  • 권준범 기자
  • 승인 2021.05.04 14: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주민참여형 대규모 태양광사업 업무협약 체결
지역경제 활성화 및 주민과 개발이익 공유 실천

[에너지신문] 한국수력원자력이 영암에 200MW 규모의 대형 태양광발전 사업을 추진한다.

한수원은 지난달 29일 미암태양광 주민추진위원회, 퍼시피코에너지와 ‘영암군 미암면 200㎿ 육상태양광 발전설비 공동개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4일 밝혔다.

영암군 미암활성화센터에서 진행된 협약식에는 박정환 미암태양광 주민추진위원회 부위원장을 비롯한 미암면 주민, 배양호 한수원 신재생사업처장, 조동욱 퍼시피코에너지 한국법인 대표이사 등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 (왼쪽부터) 조동욱 퍼시피코에너지 한국법인 대표, 박정환 주민추진위 부위원장, 배양호 한수원 신재생사업처장이 협약서에 싸인하고 있다.
▲ (왼쪽부터) 조동욱 퍼시피코에너지 한국법인 대표, 박정환 주민추진위 부위원장, 배양호 한수원 신재생사업처장이 협약서에 싸인하고 있다.

미암태양광사업은 미암면 일원에 200MW의 육상태양광을 건설하는 것으로 지역주민과 함께하는 주민참여형 태양광 발전사업으로 주목받고 있다.

총사업비 2939억원에 달하는 이번 사업에서 한수원은 사업종합관리 및 운영·유지관리, 퍼시피코에너지는 사업종합관리와 부지임대 및 파이낸싱을 주관하며, 주민의 자발적 참여로 설립된 미암태양광 주민추진위원회는 인허가 지원 등을 맡게 된다.

특히 미암태양광 주민추진위원회는 향후 주민협동조합을 설립, 채권형으로 참여해 주민참여에 따른 이익을 지역주민과 공유할 계획이다.

배양호 한수원 신재생사업처장은 “한수원은 주민 중심의 태양광발전소를 만들기 위해 주민들과 긴밀히 소통할 것”이라며 “발전소를 통한 지역주민 소득 증대와 신규 일자리 창출로 지역경제 성장의 견인차 역할을 하겠다”고 밝혔다.

권준범 기자
권준범 기자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