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자력학회 "日 오염처리수 방류 영향 거의 없어"
원자력학회 "日 오염처리수 방류 영향 거의 없어"
  • 권준범 기자
  • 승인 2021.04.26 20: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방류 따른 피폭선량, 일반인 선량한도의 '3억분의1' 수준
일본 정부에 유감 표명..."우리 정부도 대응 부적절" 비판

[에너지신문] 한국원자력학회가 일본 정부의 후쿠시마원전 오염수 방류에 대한 입장을 내놨다. 학회는 일본 정부에 강한 유감을 표명했으나, 이와 별개로 방류에 따른 피해는 거의 없다고 선을 그었다.

학회는 26일 입장문을 통해 "후쿠시마 원전 사고는 대형 지진과 이에 따른 쓰나미로 일어났지만, 대비했다면 피할 수 있었던 사고였다"며 "이 사고로 최인접국인 우리나라 국민은 방사능 공포에 내내 시달렸고, 우리 수산업계는 괴멸적 타격을 입었다"고 지적했다.

또한 "그 여파는 정부의 기형적인 탈원전 정책으로 이어져, 세계 최고 수준의 원전기술을 갖췄음에도 앞날을 기약할 수 없는 빈사 상태에 빠져 있다"며 "이런 상황에서 최근 일본 정부가 오염 처리수 방류를 일방적으로 결정, 또다시 우리 국민을 방사능 공포에 빠뜨렸다"고 비판했다.

▲ 고리원자력본부 전경.
▲ 사진은 본 기사와 관련 없음.

특히 학회는 과학적 사실을 외면한 가짜뉴스와 정치적 선동이 과거 광우병, 조류독감 사태처럼 국민과 업계에 큰 피해를 주고 있음을 지적하며 과도한 방사능 공포를 해소하기 위해 후쿠시마 원전 오염 처리수 방류에 대한 영향분석 결과를 공개했다.

학회는 이번 분석에서 오염수 재정화 없이 현재 저장상태 그대로 전량을 1년간 바다로 방류한다는 보수적인 가정 하에 그 영향을 평가했다고 밝혔다. 일본 정부는 오염수를 2차례 정화해 30~40년에 걸쳐 조금씩 방류한다는 계획을 밝힌 바 있다.

학회의 분석에 따르면 오염수가 우리나라 해역에 도달하는 시간과 바닷물에 의한 희석효과 등으로 인해 우리 국민이 받는 방사선 피폭선량은 3.5×10-9mSv/yr로 예측됐다. 이는 일반인에 대한 선량한도인 1mSv/yr의 약 3억분의 1로 무시할 만한 수준이라는 게 학회의 설명이다.

학회 관계자는 "이 분석은 일본측의 공개 데이터에 근거한 것으로 추후 검증이 필요하다"면서도 "매우 보수적인 가정하에서도 방사선 영향은 미미한 것으로 평가된 결과"라고 강조했다.

그러나 일본 정부가 우리나라에 온전한 정보와 충분한 설명을 제공하지 않은 채 일방적으로 오염 처리수 방류를 결정한 데 대해서는 유감을 표명했다.

아울러 학회는 일본 정부에 △우리나라 국민에 대한 사과 △결정 과정의 투명한 공개 △한반도 해역에 미치는 영향평가 결과 공개 △방류가 계획대로 이행되는지를 검증, 감시할 구체적 방안 제시 △검증 및 감시 과정에 우리나라 전문가 참여 보장 등을 요구했다.

한편 학회는 우리나라 정부에 대해서도 "일본에 적절히 대응하지 못해 혼란스러운 사태가 촉발된 것을 반성해야 한다"며 "방사능 위험을 과장해 탈원전 정책의 정당화 구실로 삼아선 안될 것"이라고 촉구했다.

권준범 기자
권준범 기자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