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환경에너지 선도기업 탈바꿈한 ‘LG에너지솔루션’
친환경에너지 선도기업 탈바꿈한 ‘LG에너지솔루션’
  • 신석주 기자
  • 승인 2021.04.16 10: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 세계 배터리 업계 최초 RE100, EV100 동시 가입
2030년까지 전 세계 모든 사업장 신재생에너지 100% 사용
기업 소유 및 임대 차량 2030년까지 100% 전기차 전환

[에너지신문] LG에너지솔루션이 전세계 배터리업체 최초로 ‘RE100’과 ‘EV100’에 동시 가입했다. LG에너지솔루션은 지난 15일 RE100, EV100 가입신청이 최종 승인됐다고 16일 밝혔다. 

RE100은 기업이 사용하는 전력량의 100%를 2050년까지 풍력‧태양광 등 재생에너지로 충당하겠다는 목표의 국제 캠페인으로, 비영리단체인 더클라이밋그룹(The Climate Group)이 CDP(Carbon Disclosure Project)와 협력해 2014년에 발족했다.

현재 RE100은 연간 100GWh 이상의 전력을 소비하는 글로벌 기업을 대상으로 하며 구글, 애플, GM 등 298개의 기업들이 가입돼 있으며, 국내 배터리 업체로는 LG에너지솔루션이 처음으로 참여한다.

LG에너지솔루션은 이번 참가로 300번째 가입 기업으로 등록됐으며 RE100위원회는 이를 기념해 영국 현지에서 ‘300 moment’ 행사를 진행했다. 

최근 유럽, 북미 주요 국가의 친환경 정책 기조에 힘입은 재생에너지 투자 확대, 고객 및 투자자의 기후변화 대응 요구 증대로 RE100, EV100 참여의 필요성이 점점 커져가고 있다. 

NH투자증권에 따르면 향후 5년간 매년 전세계 GDP의 0.3~0.4%인 약 3000~4000억달러에 해당하는 자금이 신재생에너지 확대에 투자될 전망이다.
 
이에 LG에너지솔루션은 RE100의 가입하며 친환경에너지 선도기업으로서 이를 20년 앞당긴 2030년까지 전 세계 모든 사업장에서 사용하는 전력을 100% 신재생에너지로 전환키로 했다. 

이와 관련해 이미 폴란드 및 미국공장을 100% 신재생에너지를 사용해 가동 중이며, 한국 오창 및 중국 남경 공장은 물론 신규 투자하는 공장을 포함, 2030년까지 소비 전력의 100%를 신재생에너지로 전환할 계획이다.

또한 LG에너지솔루션은 글로벌 배터리업체 중 최초로 EV100 가입도 진행했다. EV100은 2030년까지 기업 소유 및 임대 차량 중 3.5톤 이하 100%, 3.5~7.5톤 50% 차량을 친환경 차량으로 전환하는 캠페인이다. 

올해 1월 기준 HP, DHL, IKEA 등 96개의 기업이 가입한 EV100에 국내 기업이 참여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친환경 전문기업으로서 LG에너지솔루션이 RE100, EV100 가입을 통해 단순 배터리 제조기업을 넘어 후세대에게 아름다운 환경을 물려주는 기업으로 ESG 경영에도 박차를 가하게 됐다. 

김종현 LG에너지솔루션 사장은 “배터리는 탄소중립 달성을 위해 중추적 역할을 수행해야 하는 핵심 제품”이라며 “친환경에너지 선도기업으로서 배터리 생산에서도 탄소배출 절감의 모범이 되고, 전기차 확산에도 적극 나설 것”이라고 강조했다.

신석주 기자
신석주 기자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