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부, 수송용 新연료 ‘e-fuel’ 연구 본격화
산업부, 수송용 新연료 ‘e-fuel’ 연구 본격화
  • 신석주 기자
  • 승인 2021.04.15 11: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탄소중립연료 연구회 발족…‘e-fuel’ 필요성 논의
수송분야 탄소중립 실현 위한 기술혁신 박차 

[에너지신문] 탄소중립이 국가적인 화두로 떠오르고 있는 지금, 수송·산업 분야에서 새로운 탄소중립 실현 수단으로 주목받고 수송용 청정연료 ‘e-fuel’에 대한 본격적인 검토와 논의가 시작됐다. 

산업통상자원부(장관 성윤모)는 15일 서울 자동차회관에서 탄소중립연료(e-fuel) 연구회를 발족하고, e-fuel에 대한 연구 방안과 그 활용도를 높이기 위한 연구를 시작했다. 

e-fuel(electro fuel)은 전기분해로 얻어진 수소에 이산화탄소, 질소 등을 합성하여 생산 된 연료로, e-fuel를 활용하면 기존 내연기관을 사용하면서도, 탄소중립에 기여할 수 있어, 독일, 일본 등에서는 관련 제도 정비 및 R&D가 추진되고 있다.  

이에 국내에서도 e-fuel 적용이 필요하다는 의견이 제기돼 왔고 이번에 연료·수송분야 관계자 및 전문가들이 모여 수송·산업 분야에서 높은 관심을 보이는 e-fuel의 연구 목적으로 연구회를 발족한 것이다. 

이번 연구회 발족식에서는 △e-fuel 글로벌 동향 및 국내여건 △국내 e-fuel 관련 기술개발 현황 △자동차 적용을 위한 과제 등에 대해 열띤 토론을 벌였다. 

연구회는 향후 월 1회 정례적인 활동을 통해 e-fuel 적용 필요성을 검토하고, 중장기 기술로드맵(연료의 경제성 확보, 수송기관 적용 기술 등)을 도출했다. 또한 연구회 결과물 등을 활용 ‘제4차 친환경자동차 기본계획’에서 제시한 ‘탄소중립 4대 챌린지(Challenge)-CO₂ 재활용 프로젝트’ 추진에도 박차를 가할 예정이다.

주영준 에너지자원실장은 “수송분야 탄소중립 실현을 위해 전기·수소차 보급을 지속 확대할 것이며, 특히 다양한 기술개발·실증을 지원해 나갈 것”이라며 “많은 기술적 장벽이 있겠지만, 내연기관도 청정연료를 사용하면 탄소중립 달성이 가능할 수도 있는 만큼, 현존기술의 한계를 뛰어넘는 기술혁신이 일어날 수 있도록 노력해주길 바란다”고 밝혔다.

 

신석주 기자
신석주 기자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