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제조 26개사, 2030년까지 무공해차 100% 교체한다
금융·제조 26개사, 2030년까지 무공해차 100% 교체한다
  • 신석주 기자
  • 승인 2021.04.14 17: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0년간 무공해차 2.5만대 구매·임차 전면 교체 계획
‘무공해차 전환100’ 참여기업 상호간 전환 노력 병행

[에너지신문] 국민은행, 기아 등 26개 금융·제조업체가 기업 보유차량을 2030년까지 무공해차(전기·수소차)로 전환한다고 선언했다. 

▲ 한정애 환경부 장관을 비롯 금융·제조업 26개 업체 관계자들이 '2030 무공해차 전환 100 제2차 선언식'에 참여, 플래카드를 들고 무공해차 전환 공동선언을 하고 있다.
▲ 한정애 환경부 장관을 비롯 금융·제조업 26개 업체 관계자들이 '2030 무공해차 전환 100 제2차 선언식'에 참여, 플래카드를 들고 무공해차 전환 공동선언을 하고 있다.

환경부(장관 한정애)는 14일 서울 더 플라자호텔에서 6개 금융업체와 20개 제조업체, (사)한국자동차환경협회와 함께 ’2030 무공해차 전환100‘ 선언식을 개최했다고 밝혔다. 

‘한국형 무공해차 전환100’은 기업이 보유 또는 임차한 차량을 2030년까지 무공해차(전기차·수소차)로 100% 전환할 것을 공개적으로 선언하는 프로젝트다. 

이번 금융·제조업 무공해차 전환 선언식은 지난달 25일 자동차 렌트·리스업의 무공해차 전환 선언에 이은 두 번째다.

이번 선언식에 참여한 6개 금융업체가 현재 보유하고 있는 차량은 총 5000여대며, 이중 무공해차는 46대(0.8%)에 불과한 상황. 

이에 금융업체는 우선 올해 안으로 보유 중인 내연기관차 50여대를 처분하고 신규차량 91대를 무공해차로 구매·임차한다는 계획이다. 아울러 단계적으로 무공해차를 2025년 1600대, 2028년 4000대, 2030년 5900대(누적)를 구매·임차해 2030년까지 보유차량을 100% 무공해차로 전환키로 했다.

20개 제조업체는 현재 총 1만 9000여대의 차량 중 무공해차 355대를(1.9%) 보유에 불과하다. 때문에 올해 내로 800여대의 내연기관차를 처분하고 신규차량 833대를 무공해차로 구매·임차한다.

또한 단계적으로 무공해차를 2025년 약 1만대, 2028년 1만 5000대, 2030년 1만 9000대(누적)를 구매·임차해 2030년까지 100% 무공해차로 전환한다는 목표다.

이에 환경부는 기업들의 무공해차 전환할 수 있도록 구매보조금 우선 지원 등 적극 협조한다는 방침이다. 

‘한국형 무공해차 전환100’에 참여하는 기업을 대상으로 농협은행은 금리우대를, 현대자동차는 차량구매가를 인하하고, 롯데렌탈·쏘카·현대캐피탈 등은 렌트·리스 특별판매가를 적용할 예정이다.

환경부는 참여기업을 대상으로 무공해차 보조금을 우선 지원하고, 사업장 내 충전기반시설(인프라) 설치 등을 지원한다.

아울러, 더욱 많은 기업들이 ‘한국형 무공해차 전환100’ 선언에 동참할 수 있도록 업종별 간담회를 지속적으로 개최해 전환과정의 어려움을 해소하고 추가적인 지원과 협력방안을 모색할 계획이다.

이번 선언식에 참석한 한정애 장관은 “선언에 동참하는 금융·제조사는 국내외에서 인지도가 높고 각 업계를 대표하는 선도기업이라는 점에서 전 업종으로 무공해차 전환을 확산하는 디딤돌 역할을 할 것”이라며 “이번 선언을 계기로 제조업과 금융업계가 협업해 탄소중립과 산업구조 혁신 촉진의 계기를 마련할 것으로 기대한다”라고 말했다.

신석주 기자
신석주 기자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