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세대 지역난방 스마트미터' 상용화 성공
'차세대 지역난방 스마트미터' 상용화 성공
  • 권준범 기자
  • 승인 2021.04.09 16: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난-에기연 공동개발...난방·급탕 사용량 실시간 진단

[에너지신문] 한국지역난방공사와 한국에너지기술연구원이 지역난방 공동주택의 난방·온수 사용량 측정과 실시간 상태를 진단해주는 ‘차세대 스마트미터 시스템’ 개발 및 제품 상용화에 성공했다.

이 시스템은 지난 2017년부터 개발이 진행돼왔다. 기존의 단순 과금용 계량기와 달리 지역난방·온수 사용량과 함께 고장 여부를 포함한 다양한 진단정보를 공동주택 관리자와 세대 입주민에게 스마트폰 앱으로 전달한다.

▲ 차세대 스마트미터 시스템 구성도.
▲ 차세대 스마트미터 시스템 구성도.

주요 기능은 △스마트미터를 사용한 공동주택 난방·온수 열량, 유량 측정 △앱을 통한 실시간 열에너지 사용량 및 열사용 이상 상태 진단과 결과 제공 △무선통신 기능을 활용한 자동검침 △한국암호모듈검증제도(KCMVP)를 적용한 개인정보 유출 및 해킹 방지 등이다.

정상천 한난 사업본부장은 “차세대 스마트미터 시스템 도입으로 공동주택 기계실 관리자의 업무 경감은 물론 지역난방 사용 고객은 실시간 모니터링을 통해 스마트한 에너지사용이 가능하다”고 설명했다.

한편 한난과 에기연은 차세대 스마트미터 확대 보급을 위해 수원에 소재한 백설마을 주공1단지(348세대)를 대상으로 ‘무선 보안 난방 및 온수 스마트미터 시스템’을 적용, 다양한 에너지 효율향상 효과를 검증하고 있다.

권준범 기자
권준범 기자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