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생에너지 포화' 제주도 출력제어 문제 해결 나섰다
'재생에너지 포화' 제주도 출력제어 문제 해결 나섰다
  • 권준범 기자
  • 승인 2021.04.09 06: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관련기관들, 9일 '2021 제1회 제주 에너지협의회' 개최
재생에너지 수용능력 늘려 올해 출력제어 최소화 추진

[에너지신문] 제주지역 내 재생에너지설비 포화에 따른 출력제어 문제를 해소하기 위한 방안이 논의된다.

산업통상자원부에 따르면 9일 제주도청에서 산업부와 제주특별자치도, 에너지 공공기관 및 발전사 관계자들이 모여 '2021년 제1차 제주 에너지협의회'를 개최한다. 이날 협의회에서는 재생에너지 출력제어 최소화 방안 등이 집중 논의될 예정이다.

지난해 제주도에서는 재생에너지 설비 증가(태양광 448MW, 풍력 295MW)로 재생에너지 발전출력 비중이 16.2%에 달해 총 77회 출력제어가 실시된 바 있다.

▲ 제주 가시리 국산화풍력단지 전경.
▲ 제주 가시리 국산화풍력단지 전경.

제주지역 재생에너지 출력비중은 2015년 9.3%, 2017년 13.2%, 2019년 14.4%, 2020년 16.2%로 꾸준히 증가해 왔다. 이에 따라 연도별 출력제어 횟수 및 비중은 2015년 3회(0.04%)에 불과했으나 2017년 14회(0.24%), 2019년 46회(1.65%), 2020년 77회(3.24%)로 급격히 늘었다.

출력제어 증가에 대응하기 위해 이번 에너지협의회 참여기관들은 다양한 협업사항을 논의할 예정이다.

이에 따르면 우선 산업부와 제주도청 등은 필수운전 발전기 최소화, 계통안정화용 ESS 설치, #1 HVDC 역송 등을 통해 재생에너지 수용능력 늘려 올해 출력제어 최소화를 추진할 예정이다.

또한 재생에너지 잉여전력을 활용해 수소로 전환하는 P2G(Power to Gas) 기술, 열로 전환하는 P2H(Power to Heat) 기술, 전기차를 ESS로 활용하는 V2G(Vehicle to Grid) 기술 등을 제주도에 우선 적용, 신규 유연성 자원을 발굴할 계획이다.

이호현 산업부 에너지혁신정책관은 "전력은 상시적으로 수급을 맞춰야 하므로 전력수요에 맞춰 발전기를 제어하는 것은 재생에너지 뿐만 아니라 모든 발전에 적용되는 공통된 사항"이라며 "해외 재생에너지 선진국에서도 재생에너지 발전량의 4~5% 출력제어가 이뤄지고 있다"고 설명했다.

2016년 기준 독일은 풍력발전 비중의 4.36%, 영국은 5.64%의 출력제어를 시행한 바 있다.

산업부는 단기적인 재생에너지 출력제어 최소화 방안 뿐만 아니라 중장기적으로 보상원칙 및 세부방안, 관련 시장제도 개선 등을 통해 비용효율적인 출력제어 방안도 검토해 나갈 계획이다.

한편 제주도는 발전설비 총 2080MW를 보유, 전력수요에 대응하고 있다. 지난해 최대 수요는 1009MW, 최소는 446MW였다. 설비용량은 3월 29일 기준 △중앙급전 910MW △HVDC 400MW △태양광 448MW △풍력 295MW △기타 28MW 규모다.

설비 운영은 전력수요를 우선 최소출력의 기저전원(필수운전 발전기+HVDC)이 공급하고 나머지를 재생에너지 수용량으로 설정, 운영하고 있다.

필수운전 발전기는 전력계통을 안정적으로 유지하고 정전을 예방하기 위해 반드시 운전돼야 하는 발전기로 필수운전 발전기 운전이 부족한 경우 설비 고장 발생 시 전력계통 불안정에 의해 정전 발생 가능성이 커진다.

제주지역은 지난 2015년부터 재생에너지 발전이 크게 증가하며 공급과잉(Over Supply) 이슈가 발생해왔다. 재생에너지 발전량이 과도할 경우 전력계통 안정화를 위해 출력제어를 시행하는데, 제주에서는 2015년 최초 3회의 출력제어가 발생한 이후 지속적으로 증가, 지난해에는 77회(1만 9449MWh, 비중 3.24%)나 이뤄졌다.

권준범 기자
권준범 기자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