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년까지 ‘240억 투입’ 이차전지 기술 경쟁력 확보한다
2023년까지 ‘240억 투입’ 이차전지 기술 경쟁력 확보한다
  • 이필녀 기자
  • 승인 2021.02.03 11: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산업부, 이차전지 소재부품 시험평가센터 구축사업 공고
국내 중소‧중견기업 중대형 배터리 셀 성능평가 일괄 지원

[에너지신문] 산업통상자원부(장관 성윤모)가 중대형 이차전지 소재부품을 생산하는 국내 중소․중견기업의 기술개발을 지원하기 위해 2023년까지 총 240억원을 투입해 ‘이차전지 소재부품 시험평가센터’를 구축한다.

▲ SK이노베이션이 생산하고 있는 파우치형 이차전지.
▲ SK이노베이션이 생산하고 있는 파우치형 이차전지.

국내에는 휴대전화 등에 쓰이는 소형전지를 위한 시험평가 인프라만 있을 뿐, 전기차·ESS등에 쓰이는 중대형 전지 테스트를 위한 전문적 제조·평가 인프라는 매우 부족한 상황이다.

때문에 배터리 셀 생산라인이 없는 소재‧부품 기업들은 새로 개발된 소재로 배터리를 만들어최종 성능을 확인하기 위해 전지생산업체에 성능평가를 의뢰해야 한다. 이 과정에서 시간과 비용이 많이 발생해 소재부품 개발기업들이 어려움을 겪고 있는 것이 현실.

산업부는 소재부품 시험평가센터가 구축되면 소재부품을 개발하는 중소‧중견기업들은 성능평가 비용과 기간을 단축할 수 있고, 개발 초기단계부터 배터리 셀에 적용, 테스트할 수 있는 기회도 늘어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또한 전지 제조사들은 셀 제조라인을 본래 목적인 배터리 생산에 집중해 사용하면서도, 다양한 소재부품에 대한 신뢰성 있는 평가 결과를 받아볼 수 있다.

이번에 구축될 이차전지 시험평가센터에서는 국내 중소‧중견기업이 개발한 이차전지 핵심 소재와 주요 부품에 대한 분석뿐 아니라 실제 전기차에 사용되는 수준의 중대형 배터리 셀로 제작, 셀 성능평가까지 받아볼 수 있고, 평가결과 피드백, 오류분석 등 컨설팅 서비스를 제공, 기술적 완성도를 높일 수 있도록 일괄 지원할 방침이다.

또한 셀 제조라인 및 시험평가 장비 등을 활용한 실습 플랫폼을 운영하는 등 이차전지 전문인력양성 기능을 함께 수행할 계획이다.  

이번 사업에 대한 지자체와 업계의 호응도 높은 편이다. 한 업계 관계자는 “새로운 소재를 여러 버전으로 개발하더라도 평가기간과 비용문제로 모두 테스트해보지 못하는 아쉬움이 있었다”며 “개발한 소재를 실제 배터리로 제작해 시험해볼 수 있어 배터리 제조업체 납품에도 큰 도움이 될 것 같다”고 기대감을 드러냈다.

산업부 관계자는 “이차전지가 새로운 주력산업으로 도약하기 위해 소재부품 기초기술 경쟁력 확보가 무엇보다 중요하다”면서 “소재부품 개발기업 뿐 아니라 배터리 제조기업의 수요까지 종합적으로 반영해 필요한 장비를 구축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번 사업은 4일부터 산업통상자원부(www.motie.go.kr)와 산업기술평가관리원(itech.keit.re.kr) 홈페이지에 공고문을 게재하고, 3월 5일까지 사업신청을 받아 3월 중 사업수행자를 최종 선정할 계획이다.

이필녀 기자
이필녀 기자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