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끼 밥상 차리는데 온실가스 4.8㎏ 배출
한끼 밥상 차리는데 온실가스 4.8㎏ 배출
  • 서민규 기자
  • 승인 2010.11.30 17: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환경부, 음식물 배출량 산정 연구 발표

환경부는 30일 음식물이 생산부터 수송, 유통, 조리까지 한 끼 밥상을 차리는데 소모되는 에너지 및 온실가스 배출량을 연구한 결과(음식물의 에너지 소모량 및 온실가스 배출량 산정’ 연구, 수행기관 고려대 양승룡 교수) 우리 가족(4인기준) 한 끼 밥상을 차리기까지 4.8kg의 이산화탄소가 발생하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4.8kg의 이산화탄소는 소나무 한그루가 1년간 흡수하는 CO2량에 해당한다.

밥은 0.77㎏, 된장찌개는 1.45㎏, 김치찌개는 2.34㎏, 삼겹살은 0.98㎏의 아산화탄소(4인분 기준)를 배출했다다.

전국적으로 발생되는 음식물쓰레기는 하루평균 1만5000톤(2008년 기준)으로 전체 음식양의 약 1/7에 이르며 이로 인한 경제적 손실은 연간 18조원에 달한다.

한 가정(4인기준)에서 연간 버리는 음식물쓰레기(438kg)로 온실가스가 724kg의 이산화탄소가 이는 승용차로 서울-부산을 5회 왕복 운행한 이산화탄소 배출량과 맞먹는다.

만일 한 가정에서 음식물쓰레기를 20% 줄인다면 연간 145kg의 이산화탄소 배출을 줄 일수 있으며 이는 소나무 30그루가 1년간 흡수하는 CO2량에 해당한다.

또한 전 국민이 음식물쓰레기를 20% 줄이면 연간 177만톤(승용차 47만대가 1년간 운행시 배출되는 양)의 이산화탄소 감소와 연간 약 4조원의 경제적 이익을 얻을 수 있다.

환경부는 이번 연구결과를 바탕으로 ‘우리밥상에 숨겨진 진실’이라는 홍보 리플렛을 제작해 전국 공공기관·지자체·관련단체 등에 배포할 예정이며, 환경부 홈페이지를 통해 공개할 계획이다.

특히 환경부는 음식물쓰레기 발생을 근본적으로 줄이기 위한 대책으로 음식물쓰레기 분리·배출을 시행하는 144개 시·군·구를 대상으로 2012년까지 음식물쓰레기 종량제를 전면 도입하고 지자체와 함께 음식점, 대기업급식소 등 발생원별 맞춤형대책을 확산하는 등 음식물쓰레기 발생억제 시책을 적극 추진할 계획이다.

환경부의 관계자는 “음식물의 온실가스 배출연구를 통해 음식물쓰레기 문제가 단순한 지역환경 문제가 아닌 기후변화에도 많은 영향을 미치는 전 지구적 문제임을 확인할 수 있는 과학적 접근의 계기가 됐다”면서 낭비없는 음식문화가 하루빨리 정착될수 있도록 국민들의 적극적인 협조를 당부한다고 밝혔다.

서민규 기자
서민규 기자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