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동서발전 “ICT 기술로 컨베이어 사고 근절”
한국동서발전 “ICT 기술로 컨베이어 사고 근절”
  • 권준범 기자
  • 승인 2019.03.11 17: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컨베이어 접근 통제시스템’ 현장실증 착수

[에너지신문] 한국동서발전(사장 박일준)이 컨베이어 벨트 안전사고 예방을 위해 ICT 기술을 접목한다.

한국동서발전은 11일 발전소 석탄취급설비 안전사고 예방을 위해 적외선 감지기술과 정보통신기술(ICT)를 접목한 ‘컨베이어 접근 통제 시스템’에 대한 현장실증에 착수했다고 밝혔다.

최근 컨베이어 벨트 안전사고가 잇달아 발생함에 따라 현장 근로자의 안전강화를 위해 안전펜스, 조명등 등을 보강 중이나, 석탄 분배기실과 같이 회전 컨베이어 위에 분배기가 좌우로 이동하는 설비에는 구조적으로 고정된 펜스를 설치할 수 없어 안전대책에 어려움을 겪었다.

이에 한국동서발전 발전기술개발원은 지난해 12월부터 무선 적외선 감지기술에 ICT 기반의 보안기술을 접목한 컨베이어 접근 통제 시스템을 개발해 왔다. 앞으로 한 달간 실증 테스트를 시행할 계획이다.

컨베이어 접근 방지시스템은 운전 중인 컨베이어에 근로자가 가까이 가면 적외선 센서가 이를 감지한 후 자동으로 경고방송해 사고를 막는다. 또 폐쇄회로(CC)TV가 자동 클로즈업돼제어실에서 근로자의 불안전행동을 실시간 감시할 수 있다.

한국동서발전 관계자는 “시스템적인 안전강화를 위해 당진화력에서 실증 테스트를 실시한 후 전체 사업장으로 확대할 예정”이라며 “현재 취약지역으로 분류되고 있는 석탄취급설비의 환경개선을 위해 이상원인 감지 사물인터넷(IoT) 기술 개발, 자동 청소로봇 개발 등을 활발히 진행하고 있다”고 밝혔다.

권준범 기자
권준범 기자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