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스공사, 선진 건설안전문화 패러다임 제시
가스공사, 선진 건설안전문화 패러다임 제시
  • 김연숙 기자
  • 승인 2018.03.22 15: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외부 기술자문위원 등 초청 '건설공사 관련 설계 안전성 검토 워크숍' 개최
▲ 한국가스공사가 20일 대구 본사에서 ‘설계 안전성 검토 워크숍’을 열고 있다.

[에너지신문] 한국가스공사(사장 정승일)는 20일 대구 본사에서 ‘설계 안전성 검토 워크숍’을 열고 선진 건설안전문화 패러다임을 제시했다.

가스공사를 비롯해 시공사, 설계용역사, 외부 기술자문위원 등 4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열린 이날 행사에서는 설계 안전성 검토 관련 업무 추진계획을 공유하고 신규 발주 예정 공사에 대한 사전 위험요소를 함께 도출하는 시간을 가졌다.

‘설계 안전성 검토(Design For Safety)’는 발주처가 건설공사 기획 단계부터 준공까지 안전 관리를 주도하는 설계 기법이다. 가스공사는 이 제도를 선도적으로 도입해 안전관리 우수기관으로서의 경쟁력 강화는 물론 새로운 건설문화 패러다임 정립을 위해 적극 나서기로 했다.

또한, 가스공사는 객관적이고 전문적인 설계 안전성 검토를 위해 대구·경북지역 대학 교수 8명을 외부 기술자문위원으로 위촉함으로써 지역 상생협력에도 이바지할 것으로 기대된다.

가스공사 관계자는 “이번 워크숍으로 모든 건설공사 관계자가 안전관리 주체가 되어 설계 단계부터 위험 요소를 원천 차단하고 시공 안전성 확보 노하우를 축적하는 계기를 마련했다”며, “앞으로도 지속적인 현장 재해율 감축 노력을 통해 선진 건설문화 조성에 앞장서겠다”고 밝혔다.

김연숙 기자
김연숙 기자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