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학한림원 신임 회장, 정준양 포스코 회장
공학한림원 신임 회장, 정준양 포스코 회장
  • 최인수 기자
  • 승인 2011.06.27 13: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임기는 2012년 12월 31일까지

▲ 정준양 회장
정준양 포스코 회장이 한국공학한림원 신임 회장에 추대됐다.

한국공학한림원은 27일 조선호텔에서 총회를 개최하고 전임 김도연 박사가 국가과학기술위원장에 임명되면서 공석이 된 회장직에 정준양 포스코 회장을 추대했다.

정준양 회장은 2008년부터 한국공학한림원의 정회원으로 활동해 왔으며 정준양 신임회장의 임기는 2012년 12월 31일까지이다.

신임 정준양 회장은 이 자리에서 '한국공학한림원은 우리나라 공학기술계를 대표하는 단체로 학계, 산업계의 최고 전문가들이 모인 곳으로 한국 산업과 공학기술 발전을 위해 회원들의 지혜를 모아 정부와 사회를 잇는 가교 역할을 충실해 해 나가겠다고"고 취임 소감을 밝혔다.

이와함께 재임기간 중 역점을 둘 사업으로 공과대학장협의회, 공학교육인증원, 공학교육학회는 물론 지경부, 교과부 관계자들이 참여하는‘공학교육위원회’활성화를 통한 공학관련 제단체의 소통강화 및 교육현장 의견을 정부 전달하고  산학일체화위원회 등 이미 구성되어 있는 다양한 특별위원회 활성화로 정책 자문 기능을 강화하겠다고 밝혔다.

또한 내년 대선과 총선 직전 발간 예정인 ‘한국공학한림원 정책총서’가 차기 정부의 산업, 과학기술 정책에 반영될 수 있도록 면밀한 기획과 준비를 철저히하고 현재 추진 중인 주니어공학기술교실, 캠퍼스특허전략유니버시아드대회, 차세대 공대 리더, 차세대 지식재산 리더 등 인재 양성 사업을 적극 지원할 계획이다.

한국공학한입원은 학계·산업계 및 국가기관에서 공학 또는 기술 발전에 기여하는 우수한 공학인을 발굴·활용하고, 공학과 관련 있는 연구와 지원사업을 벌여 국가의 창조적인 공학기술 개발과 발전에 기여하기 위해 1996년 설립됐다.

최인수 기자
최인수 기자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