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수첩] 원자력 안전, 우리가 주도하자
[기자수첩] 원자력 안전, 우리가 주도하자
  • 권준범 기자
  • 승인 2015.08.30 15: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에너지신문] 최근 동북아시아 전체의 원자력 안전 방안 마련을 위한 ‘동북아 원자력안전협력 심포지엄’이 열렸다.

행사를 관통한 핵심적 주제는 바로 원전의 안전이다. 물론 이번 행사와 무관하게 ‘원자력’과 ‘안전’은 늘 붙어 다니는 단어다.

한수원을 비롯한 원자력 관련 기관들 역시 완벽한 안전성 확보에 심혈을 기울이고 있다.

국가와 국민의 안전 보장에 대한 의무이기도 하지만, 원전의 안전에 문제가 없다는 것이 입증되면 원전 확대 정책이 원활히 추진될 수 있기 때문이기도 하다.

물론 반대로 안전성이 검증되지 못한다면 반대 여론의 반대 입김은 더욱 세게 불어 닥칠 것이 자명하다. 어설프지 않은, 확실한 안전성의 보장이야말로 정부와 한수원이 평생 붙잡고 씨름해야 할 과제로 여겨진다.

이날 심포지엄에 참석한 전문가들에 따르면 국제 원자력산업의 중심은 과거 미국과 유럽의 양분 체제에서 최근 한국, 중국, 일본을 필두로 한 동북아 지역으로 옮겨가고 있다.

이들 동북아 3개국의 원전 안전 확립에 대한 의무 역시 자국을 넘어 국제사회로까지 확대되고 있다.

일본은 후쿠시마 사태 이후 안전에 대한 신뢰에 큰 타격을 입었다. 원전 산업도 덩달아 위축되면서 국제사회에서 명함을 내밀기 어려운 상황이다.

중국의 경우 규모면에서 이미 원전 대국으로 진입했으나 안전에 있어서만큼은 물음표가 따라붙을 수 밖에 없다. 자국민들의 안전에 대한 인식이나 하루에 발생하는 사건, 사고의 양과 강도만 봐도 안전과는 거리가 멀어 보인다.

일본과 중국은 둘 다 원자력의 안전을 주도할 만한 처지가 못 되고 있는 것이다.

그렇다면 남은 것은 우리다.

한국은 산업 규모, 기술 수준, 국민들의 안전의식 등에서 선진국에 뒤지지 않는다. 단지 필요한 것은 정부와 운영기관의 책임 있는 자세와 국민 공감대 형성일 것이다.

원전 안전이 전세계적 화두가 된 현 시점에서 원전 운영 주체들이 우리나라 뿐만이 아닌 글로벌 원전 안전을 주도하겠다는 포부를 가져 보자. 우리는 동북아 원전의 ‘안전 리더’가 될 자격이 있다.

권준범 기자
권준범 기자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