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림산업(주), 삼척 방파제 건설 입찰 1순위
대림산업(주), 삼척 방파제 건설 입찰 1순위
  • 김연숙 기자
  • 승인 2010.11.03 20: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적정공종 28개 항목 심사 거쳐 최종 적격자 가릴 예정

삼척 LNG 생산기지 방파제 건설공사를 위한 입찰 결과 대림산업(주)이 저가입찰 순위 1위를 기록했다.

한국가스공사는 2일 열린 개찰에서 2128억7757만원을 써낸 대림산업이 64.59%의 낙착률을 보이며 저가입찰 순위 경쟁에서 1위를 기록했다고 밝혔다.

저가입찰 순위 2위 업체는 2128억7790만원을 써낸 현대건설(주)이, 3위는 2136억8480만원을 써낸 (주)대우건설이 각각 차지했다.

이번 입찰에 참가한 15개 업체는 앞으로 총 28개 공종에 대한 부적정공종심사를 거쳐 최종 적격사업자가 가려질 전망이다.

저가 입찰순위 1위 업체라 하더라도 공종심사 결과 85점 이하인 경우 자격을 박탈당하게 된다. 부적정공종심사에서 설계가격 점수는 70%를 차지하고 있다.

삼척 LNG 생산기지 방파제 건설공사는 추정가격 3082억3050만원(VAT 포함), 예정가격 3295억8119만원 규모다.

이 외에도 삼척기지 건설공사와 관련 부두공사, 8~9호기 저장탱크 건설공사 발주가 예정돼 있으며 현재 호안조성공사, 1~4호기 저장탱크 건설공사 등이 진행 중이다.
 

김연숙 기자
김연숙 기자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