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重, ‘신재생발전’ 사업목적 추가
현대重, ‘신재생발전’ 사업목적 추가
  • 권준범 기자
  • 승인 2011.03.11 15: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37회 정기 주주총회서 밝혀

현대중공업은 11일 울산 동구 한마음회관에서 ‘제 37기 정기 주주총회’를 갖고 신재생에너지 발전사업 및 의료용 로봇을 사업목적에 추가했다고 밝혔다.

이날 총회에서 김외현 부사장이 사장으로, 최원길 현대미포조선 사장이 신임 이사로 각각 선임됐다. 사외이사로는 이철 서강대 경영학과 교수, 편호범 안진회계법인 부회장 등이 새롭게 선임됐다.

또한 재무제표와 이사 보수한도 등에 대해서도 승인하고 1주당 7000원(시가배당률: 1.57%)의 현금 배당을 실시하기로 했다.

이날 발표된 영업보고에 따르면 지난해 매출액 22조4052억원, 영업이익 3조4394억원, 당기순이익은 3조7611억원을 기록했으며 자산 총액은 28조8881억원으로 증가했다. 또 올해 매출목표는 26조9450억원을 제시했다.

이재성 현대중공업 사장은 “기업 가치의 지속적인 향상을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권준범 기자
권준범 기자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