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 공공기관, 수소사업 중복투자 막고 협력 방안 찾는다
에너지 공공기관, 수소사업 중복투자 막고 협력 방안 찾는다
  • 신석주 기자
  • 승인 2023.02.02 06: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에너지 공공기관 수소경제협의회…청정수소발전 생태계 조성 박차
올해 암모니아 인수기지 설계 착수, 수소발전 실증사업 본격 추진

[에너지신문] 석유·가스공사와 발전5사가 2일 열린 ‘제3회 에너지 공공기관 수소경제협의회’에서 수소사업 관련 중복투자를 방지하고, 비용절감을 위한 인수기지 공동투자와 연계운영 등 협업 방안을 모색했다.

또한 각 공공기관은 인프라 구축, 발전설비 개조, 해외 수소 도입 등에 대규모 재원이 필요한 만큼 정부 예산지원, 예타 간소화, 팀코리아 구성 등을 정부에 건의했다.

천영길 에너지정책실장 주재로 진행한 ‘제3회 에너지 공공기관 수소경제협의회’에서는 지난해 수소경제위원회에서 발표한 ‘청정수소 생태계 조성방안’을 실행하기 위한 수소인프라 구축, 수소발전 등 공공기관별 구체적인 이행 방안을 논의했다.

회의에 참석한 석유‧가스공사와 한전, 발전6사 등 각 공공기관은 축적된 경험과 역량을 결집, 청정수소 생태계 조성이 가속화될 것으로 기대한다는 데 뜻을 모았다.

특히 각 공공기관에서 추진 중인 수소사업의 중복투자 방지 방안을 찾고, 비용절감을 위한 인수기지 공동투자와 연계운영 방안 등을 공유했다.

이에 석유·가스공사는 해외네트워크, 인수설비 및 배관망 구축, 한전·발전사는 발전기술 개발·운영, 전력거래소는 시장제도 운영 및 수급관리 등을 제시했다. 

우선 가스공사는 기존 LNG 도입·인프라 구축 경험을 바탕으로 2029년까지 10만톤 규모의 해외 액화수소 도입 인프라를 구축한다.

이를 위해 올해는 액화수소 인수기지 개념 설계를 착수하고, 액화수소운송선 발주를 위한 주요 사양을 정립한다. 이와 병행, 기존 천연가스 배관을 활용한 수소혼입 실증을 위해 올해 평택지역에 실증설비를 구축하고, 2024년에는 제주지역 LNG발전소에 수소혼입 시범운영을 추진한다.

석유공사는 해외 청정수소 도입의 주된 수단인 암모니아 유통 인프라 구축을 본격 추진한다. 지난해말 석탄발전소가 밀집된 서해·동해·남해권역별 인수기지 타당성 조사를 완료한 만큼 올해 인수기지 설계를 착수, 2026년까지 완공할 예정이다.

석유공사는 2026년 80만톤, 2030년 400만톤, 2036년 1000만톤 이상 인수기지 구축을 추진한다는 계획이다.

또한 인수기지 인근에 암모니아 크래킹 설비(암모니아→수소변환)를 구축, 2027년부터 LNG-수소 혼소발전을 위한 수소를 공급한다.

발전5사는 정부 R&D, 발전현장 실증 등을 통해 2026년까지 수소 혼소기술을 확보하고 2028년부터 청정수소·암모니아 상용 발전을 추진한다.

이를 위해 서부발전은 2023년까지 수소 혼소실증 R&D, 한전-발전5사는 2024년까지 Carbon-Free 암모니아 발전기술 개발, 한전-발전4사는 접선연소 발전소 암모니아 혼소기술 개발을 2025년까지 진행한다.

남부발전은 민간기업 협업을 통해 자체적으로 암모니아 혼소발전을 위한 저장탱크, 하역부두 등 인프라 구축을 추진한다.

정부는 올해 상반기 중 ‘수소발전 입찰시장’을 개설하고, 해외 수소도입 시범사업, 수소발전 규제개혁 등 청정수소 생태계 구축을 지원할 계획이다.

천영길 에너지정책실장은 “올해는 수소발전 입찰시장 개설, 청정수소 인증제 마련 등 우리나라 청정수소 생태계가 한 단계 더 성장하는 한 해가 될 것”이라며 “수소발전은 청정수소 생태계 조성의 핵심으로 에너지 공공기관이 수소발전·인프라 구축을 선제적으로 추진, 민간의 투자를 촉진하고 시장의 불확실성을 해소해 나가는 것이 중요하다”고 당부했다.

신석주 기자
신석주 기자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