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자력 리스크 분야 국제학술대회, 한국서 열렸다
원자력 리스크 분야 국제학술대회, 한국서 열렸다
  • 권준범 기자
  • 승인 2022.12.02 17: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원자력연구원, ‘ASRAM 2022’ 개최...8개국 120여명 참가
▲ 원자력연구원은 ‘아시아 리스크 평가 및 관리 학술대회(ASRAM 2022)’를 11월 30일부터 12월 2일까지 대전 유성호텔에서 개최했다.
▲ 원자력연구원은 ‘아시아 리스크 평가 및 관리 학술대회(ASRAM 2022)’를 11월 30일부터 12월 2일까지 대전 유성호텔에서 개최했다.

[에너지신문] 원전과 같은 대형 산업 설비는 중대사고 위험성을 다각도로 검토해야 한다. 원자력 시스템의 안전성을 평가·관리하고자 국제 전문가들이 우리나라에 모였다.

원자력연구원은 원자력리스크연구회와 공동으로 ‘아시아 리스크 평가 및 관리 학술대회(ASRAM 2022)’를 11월 30일부터 12월 2일까지 대전 유성호텔에서 개최했다.

ASRAM은 1992년 한·일 양국의 원자력 리스크 분야 워크숍으로 출발, 2016년부터 한·중·일을 중심으로 매년 열리는 아시아권 국제 학술대회로 확대됐다.

코로나19 이후 3년 만에 대면 행사로 열린 올해 학술대회에는 미국, 이탈리아, 브라질 등 서구권 국가까지 총 8개국 120여명이 참여했다. 올해 주제는 ‘리스크 평가 및 관리를 위한 혁신기술’로 원자력 리스크 분야 전문가 및 학생들이 연구 성과를 교류하는 장으로 마련됐다.

국제원자력기구(IAEA) 안전담당관 샤헨 포고시안(Shahen Poghosyan), 일본 동경대 타카시 타카타(Takashi Takata) 교수 등의 연설을 포함해 총 60건의 발표가 이뤄졌다.

김동산 원자력연구원 리스크평가연구실장은 “연구원에서 주관한 이번 학술대회가 원자력 리스크 분야의 국제협력 공간으로 활성화되길 바란다”고 밝혔다.

권준범 기자
권준범 기자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