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력거래소, '국내 1호 직접PPA' 본격 운영 개시
전력거래소, '국내 1호 직접PPA' 본격 운영 개시
  • 권준범 기자
  • 승인 2022.12.02 17: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GS EPS·LG전자 간 On-site PPA...설비용량 2.3MW 규모

[에너지신문] 전력거래소가 지난 1일부터 국내 첫 재생에너지 직접전력거래(직접PPA) 본격 운영에 들어갔다. GS EPS가 재생에너지 공급사업자, LG전자가 전기사용자로 각각 참여한다.

직접PPA제도는 재생에너지를 직접 구매하기 원하는 기업이 재생에너지 공급사업자와 전력구매계약을 체결해 태양광·풍력 등 재생에너지에서 생산된 전력을 직접 구매, 소비하는 글로벌 RE100 캠페인의 핵심 이행 수단 중 하나로 국내에서는 지난 9월부터  본격적으로 시행됐다.

▲ LG스마트파크 건물 옥상 태양광 발전소 조감도.
▲ LG스마트파크 건물 옥상 태양광 발전소 조감도.

이번 직접PPA는 제도 시행 이후 3개월만에 국내 1호로 성사됐다. 창원에 위치한 LG전자 스마트파크 통합생산동의 옥상에 GS EPS가 2289kW 규모의 태양광 발전기를 설치한 것. 한전의 송전선로 연결 없이 재생에너지를 직접 공급하는 자가용 형태의 'On-site PPA'로 송전망 이용료 등 거래비용 절감과 송전선 설치비 부담이 없다는 장점이 있다.

LG전자 관계자는 "이번 직접PPA를 시작으로 2025년까지 LG전자 스마트파크 건물 옥상에 1만여 장의 태양광 패널을 설치할 예정"이라며 "이는 약 2만㎡로 축구장 3개에 달하는 크기다. 3000여톤에 달하는 온실가스 배출량을 줄이는 효과가 있다"고 설명했다.

박희범 전력거래소 전력신사업팀장은 "국내기업의 글로벌 성장동력 견인을 위해 다양한 채널을 통해 수렴된 의견을 토대로 직접PPA제도를 설계한 만큼 국내 수출기업의 경쟁력 제고는 물론 국내 재생에너지 보급 확산에 큰 역할을 할 수 있기를 바란다"며 "직접PPA제도가 국내산업에 성공적으로 안착할 수 있도록 앞으로도 지속적인 의견수렴을 통해 참여자 중심 제도 고도화 및 운영에 힘쓸 것"이라고 밝혔다.

권준범 기자
권준범 기자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