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27차 유엔기후변화협약 당사국총회 이집트서 개막
제27차 유엔기후변화협약 당사국총회 이집트서 개막
  • 정애 기자
  • 승인 2022.11.07 11: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파리협정 본격 이행 위한 감축·적응·재원 등 협력방안 도출

[에너지신문] '제27차 유엔기후변화협약 당사국총회(COP27)'가 6일부터 18일까지 이집트 샤름 엘 세이크에서 개최된다.

이번 총회에는 198개 당사국이 참석할 예정으로, 우리나라는 한화진 환경부 장관을 수석대표로 관계부처 공무원과 전문가로 구성된 정부대표단이 참석한다.

지난해 제26차 당사국총회에서 파리협정 이행에 필요한 규칙(Paris Rulebook)이 완성됨에 따라 이번 당사국총회에서는 파리협정 1.5℃ 목표 달성을 위한 각국의 실질적인 이행 노력이 더욱 강조될 예정이다.

의장국인 이집트는 파리협정 이행에 대한 정상들의 의지를 결집하기 위해 7일부터 8일까지 ‘샤름 엘 셰이크 이행 정상회의(The Sharm El Sheikh Climate Implementation Summit)’를 개최한다.

정상회의에는 100여 개국 정상들이 참석할 것으로 예상되며, 우리나라는 나경원 기후환경대사가 대통령 특사로 참석, 전 세계 기후변화 대응 노력에 동참하겠다는 의지를 표명할 계획이다.

기후변화협상 주요 의제는?

이번 당사국총회에서는 감축, 적응, 손실과 피해, 재원 등의 분야에서 총 90여개 의제가 다뤄지며, 각 분야에서 그간의 노력들과 이행을 위한 앞으로의 과제들이 논의될 예정이다.

온실가스 감축과 관련해서는 ‘글래스고 기후합의’에서 약속한 사항들의 진전 상황을 평가하고 감축 이행을 위해 새롭게 신설되는 회의체인 ’감축 작업 프로그램(MWP)’의 △원칙 △범위 △절차 등 구체적인 운영방안을 논의한다.

또한 기후변화 적응과 관련해서는 그간의 진전 노력을 평가하기 위해 ‘전지구적 적응목표(GGA)’의 개념을 구체화하고, 개도국의 적응을 위한 재원, 역량배양, 기술지원 방안들을 논의할 계획이다.

더불어 기후변화의 부정적 영향에 특히 취약한 개도국의 ’손실과 피해‘ 대응을 위한 별도의 재원을 신설할지 여부와 기술지원 촉진을 위한 ’산티아고 네트워크‘의 운영방안에 대해 선진국과 개도국간 협상이 치열하게 이루어질 것으로 보인다.

파리협정 제6조에 따른 국제탄소시장의 본격적인 운영을 위해 △보고 시스템 △보고 절차 등의 내용을 담은 기술지침 개발에 대한 사항들도 논의된다.

우리 대표단은 주요국 및 환경건전성그룹(EIG)과 공조해 감축, 적응, 손실과 피해 등 주요 협상의제에서 탄소중립에 기여할 수 있는 합의를 이끌어내도록 선진국과 개도국간의 가교역할을 수행할 계획이다.

수석대표 활동계획

한화진 환경부 장관은 △고위급 회의 기조연설 △주요 환경협력국 및 국제기구와의 양자회담 등의 일정을 가진다.

오는 16일 고위급 회의 기조연설을 통해 그간의 탄소중립 정책 추진 노력을 소개하고 전세계 적응 진전을 위한 한국의 기여 방안을 제시, 파리협정 이행의지를 적극 표명할 예정이다.

15일부터 18일까지는 호주, 몽골 등과 양자회담을 통해 탄소중립 정책 이행 경험을 공유하고, 그린 공적개발원조(ODA) 사업 및 국외감축사업 확대 논의를 통해 기후변화 대응 및 환경협력을 강화한다.

환경부는 6일부터 18일까지 이집트 샤름 엘 셰이크 컨벤션센터 내에서 한국홍보관(파빌리온)을 운영한다.

홍보관에서는 우리나라의 탄소중립과 녹색성장 실현을 위한 민관의 노력을 소개하는 각종 토론회(포럼)가 열리며, 국내외 50개 기관이 주관하는 35개 부대행사가 열릴 예정이다.

한화진 장관은 “지구 평균온도 상승을 1.5℃ 내로 억제하기 위해 2030년까지의 남은 기간이 결정적 시기(Critical decade)가 될 것”이라며 “제27차 당사국총회에서는 파리협정의 본격적 이행을 위한 전 세계의 의지를 모아야 한다. 우리나라 역시 탄소중립 녹색성장 정책을 통해 국제사회 일원으로서의 역할을 다할 것임을 약속한다”고 말했다.

정애 기자
정애 기자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