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오일뱅크, 美 하와이에 휘발유‧경유 장기 공급한다
현대오일뱅크, 美 하와이에 휘발유‧경유 장기 공급한다
  • 신석주 기자
  • 승인 2022.11.03 13: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국 SUNOCO社와 2023년 석유제품 공급 연장 계약 체결
전 세계 유통망 보유한 글로벌 주유소 업체과의 협력 기대

[에너지신문] 현대오일뱅크가 미국 SUNOCO社와 2023년 석유제품 공급 연장 계약을 체결, 안정적인 석유제품 공급 판로를 확보했다.

▲ 이승수 현대오일뱅크 글로벌사업본부장(왼쪽)과 Karl Fails SUNOCO LP 최고경영자가 장기 계약서명식을 갖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 이승수 현대오일뱅크 글로벌사업본부장(왼쪽)과 Karl Fails SUNOCO LP 최고경영자가 장기 계약서명식을 갖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현대오일뱅크는 3일 SUNOCO社와의 2023년 장기 공급 계약 연장을 통해 미국으로의 안정된 석유제품 수출 판로를 구축했다고 밝혔다.

2021년 7월 하와이에 국내 석유제품 완제품을 판매한 것을 시작으로, 현대오일뱅크는 2022년 하와이 현지 판매를 위한 휘발유‧경유 총 360만배럴을 SUNOCO社에 직접 공급했다.

이번 장기 직거래는 트레이더를 통하는 거래와 달리 일정한 조건에 안정적으로 물량을 판매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미국 SUNOCO社는 미국 석유제품 수출입 전문 기업으로, 하와이를 포함해 전세계 최대 소매‧주유소 유통망을 보유한 현지 파트너 업체들에게 석유제품을 공급하고 있다.

이승수 현대오일뱅크 글로벌사업본부장은 “SUNOCO社와의 하와이 장기 공급 계약 연장은 2022년이 초도거래임에도 깊은 유대를 쌓고 협력적인 관계를 유지한 성과”라며 “이번 장기계약 연장으로 향후에는 미국 본토와 전 세계 유통망을 보유한 글로벌 주유소 업체들과의 협력까지 기대한다”라고 말했다.

한편, 현대오일뱅크는 싱가폴, 인도네시아 등 전통적인 석유제품 수출 시장인 아시아를 넘어 지속적으로 수출 영토를 넓히고 있다. 2013년 거래를 시작한 뉴질랜드의 경우 연간 700만배럴 이상을 현대오일뱅크에서 수입하고 있다.

신석주 기자
신석주 기자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