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월드컵 최초 ‘친환경차’ 지원한다
현대차, 월드컵 최초 ‘친환경차’ 지원한다
  • 신석주 기자
  • 승인 2022.10.20 15: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탄소중립 월드컵 실현 위해 FIFA에 236대 친환경차 지원
승용·RV 446대‧상용 170대 등 616대 운영 차량 제공

[에너지신문] 현대자동차가 월드컵 후원 역사상 최초로 FIFA에 친환경차를 제공한다.

현대자동차는 2022 FIFA 월드컵™의 성공적 개최를 위해 승용·RV 446대, 상용 170대 등 616대의 운영 차량을 FIFA에 제공한다고 20일 밝혔다.

▲ 현대차가 FIFA에 월드컵 최초 친환경 운영 차량을 제공한다.
▲ 현대차가 FIFA에 월드컵 최초 친환경 운영 차량을 제공한다.

이중 236대는 탄소중립 월드컵을 위해 친환경차로 구성됐다. 대회 공식 운영 차량으로 친환경차가 사용되는 것은 이번 월드컵이 처음이다.

특히 현대자동차는 전체 승용·RV 운영 차량 중 약 50%인 226대를 아이오닉5, G80 전동화 모델, GV70 전동화 모델, 쏘나타 HEV, 코나 HEV, 투싼 HEV 등 친환경차로 지원한다.

상용 친환경 운영 차량의 경우, 전기버스인 일렉시티를 10대 제공한다. 이번에 현대차가 FIFA에 제공하는 차량 중 승용·RV는 VIP 및 스태프 탑승 용도로, 상용은 각국 선수단 및 미디어단 탑승 용도로 사용된다.

또한 2022 월드컵 지원차량의 고장 또는 사고 시 신속한 대응을 위해 실시간 차량 관제 서비스를 운영한다.

현대자동차는 운영 중인 차량을 실시간 모니터링하고 사고나 고장 발생 시 이를 감지해 서비스 부문에 즉각 알림을 보내 차량입고, 긴급 출동, 수리 및 사고 대응 등을 즉각 지원한다.

이어 현대자동차는 대회 전 기간 신속한 차량 서비스를 위해 서비스와 품질 부문 직원으로 구성된 ‘품질 상황실’을 조직, FIFA 차고지에 상주한다.

또한 전기차 배터리 방전 대응을 위해 아이오닉5 개조차량으로 찾아가는 충전서비스를 제공한다.

이외에도 10월초부터 한 달 동안 2022 월드컵 운영 차량의 운전자에게 운전 및 관리 방법, 교통 법규, 안전 유의 사항, 전기차 특징 등을 온/오프라인으로 강의해 안전한 운행을 돕는다.

FIFA는 전기차의 원활한 운영을 위해 카타르 도하 시내에 위치한 운영 차량 차고지에 100kW 또는 150kW급 전기차 충전기를 설치하고, 대회기간 동안 운영을 담당한다.

현대자동차 관계자는 “이번 2022 월드컵 운영 차량 제공은 월드컵 역사상 최초의 친환경차 지원이라는 데 의의가 있다”며 “현대차는 탄소중립 실현을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하고 앞장설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현대자동차는 2022 월드컵에서 탄소중립을 실현하고 축구로 하나가 된 전 세계 사람들과 함께 지속가능한 세상을 만드는데 앞장서기 위해 지난 4월부터 ‘세기의 골’ 캠페인을 진행하고 전 잉글랜드 축구 국가대표 선수 ‘스티븐 제라드(Steven Gerrard)’를 주장으로 하는 ‘팀 센츄리(Team Century)’를 출범시켰다.

팀 센츄리는 현대차의 글로벌 브랜드 홍보대사 ‘방탄소년단(BTS)’을 비롯 전 대한민국 축구 국가대표 주장 ‘박지성’, 미국 유명 패션디자이너 ‘제레미 스캇(Jeremy Scott)’, 보스턴 다이내믹스社의 로봇 ‘스팟(Spot)’ 등 분야별 전문성을 가진 열한 멤버로 구성됐다.

팀 센츄리의 각 멤버는 각자의 전문 분야에서 지구의 지속가능한 미래와 탄소중립 월드컵을 만들기 위한 메시지 전달 및 친환경 목표 수립을 하고 서포터를 모집해 다양한 활동을 펼친다.

현대차는 세계 축구팬들에게 세기의 골 캠페인을 널리 알리기 위해 20~21일(현지 시각) 영국 런던의 피카딜리 서커스(Piccadilly Circus) 전광판에 스티븐 제라드, 방탄소년단, 제레미 스캇 등 팀 센츄리가 출연하는 세기의 골 홍보 영상을 상영할 예정이다.

신석주 기자
신석주 기자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