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오만, 에너지 인프라 협력 강화 논의
한-오만, 에너지 인프라 협력 강화 논의
  • 이필녀 기자
  • 승인 2022.10.20 11: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산업부 통상교섭본부장, 오만 외교부 차관 면담

[에너지신문] 안덕근 산업통상자원부 통상교섭본부장은 칼리파 빈 알리 알 하르시(Khalifa bin ali Al Harthy) 오만 외교부 정무차관과 양국 간 투자 및 에너지 인프라 확대, 재생에너지 및 그린 수소 협력 방안 등에 대해 논의하고, 2030 세계박람회 부산 유치에 대한 오만 측 지지를 당부했다.

코로나19에 따른 감소에도 불구, 양국 간 교역이 최근 확대 추세를 보이고 있다. 올해는 44.66억달러로 최근 5년간 최고 수준을 기록할 전망이다.

특히 총교역량의 80%를 천연가스가 차지할 만큼 양국 간 교역에서 가스의 중요성이 크다. 오만은 한국의 제4위 LNG 공급국이며, 한국은 오만의 최대 LNG 수출대상국으로 최근 국제 가스시장의 불확실성이 커지는 상황에서 양국 간 안정적인 에너지 공급망 확보의 중요성에 대해 인식을 공유했다.

아울러 에너지 및 인프라 중심의 양국 간 교역을 토대로 재생에너지 및 그린 수소 등 신산업 분야로 협력을 확대해나가기로 했다.

안 본부장은 "우리 기업들이 두쿰 정유 공장 프로젝트와 해수 담수화 플랜트 사업 등에 참여하고 있으며, '오만 비전 2040' 등 오만의 경제 및 사회발전 정책에 지속적으로 기여할 수 있기를 바란다"며 가까운 시일 내 '한-오만 경제공동위'를 개최, 양국 간 주요 투자 성과 창출 및 에너지 협력 강화의 전기로 삼을 것을 제안했다.

현재 두쿰 경제특구 내 정유공장 건설사업에 대우건설 및 삼성엔지니어링이 참여하고 있으며 바르카5 해수담수화 플랜트 건설 및 운영 사업을 GS이니미가 수주, 지난 3월 착공에 들어갔다.

양측은 지난 2009년 중단됐으나 한국과 GCC 양측의 노력으로 지난해 1월 10여년 만에 한-GCC FTA 협상을 재개한 후, 조기 타결을 위해 협상을 진행 중이다. FTA가 체결된다면 한국과 오만 간에도 경제·통상 관계를 뒷받침하는 제도적 기반으로 활용하면서, 양국 간 무역·투자가 확대 발전해 나갈 수 있도록 함께 노력해 나가기로 했다.

한편 안 본부장은 "우리나라는 2030년 세계박람회 부산 유치를 통해 세계 공통 위기에 대한 해결방안과 비전을 제시할 계획"이라며 "오만 외교부가 세계박람회 주무 부처인 만큼 '2030 부산엑스포'에서 한-오만 양측이 더 나은 미래를 향한 비전을 공유하길 바란다"며 오만 정부의 지지를 당부했다.

이필녀 기자
이필녀 기자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