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초미세먼지, 자동차 매연‧산업활동 주 영향받아
경기도 초미세먼지, 자동차 매연‧산업활동 주 영향받아
  • 정애 기자
  • 승인 2022.09.26 18: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도보건환경연구원, ‘2021년 대기성분측정소 운영 결과’ 발간
도내 4개 권역 초미세먼지 성분 분석…이온, 탄소, 중금속 순
“정확한 미세먼지 성분 분석 실시해 미세먼지 저감정책에 기여”

[에너지신문] 지난해 경기도 초미세먼지(PM-2.5) 성분의 약 52%는 주로 자동차 매연, 산업활동, 농축산 활동 등으로 배출된 오염물질과의 대기화학반응으로 생성된 이온이라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경기도보건환경연구원은 이러한 내용을 담은 ‘2021년 대기성분측정소 운영결과’ 보고서를 발간했다고 26일 밝혔다.

▲ 경기도 4개 권역 내 PM-2.5 주요 성분 비율.
▲ 경기도 4개 권역 내 PM-2.5 주요 성분 비율.

연구원은 2021년 한 해 동안 평택, 김포, 포천, 이천 등 대기성분측정소 4곳에서 대기 시료를 채취해 초미세먼지 성분을 분석했다.

분석결과 4개 측정소 모두 이온 성분이 평균 52%로 가장 많이 나왔다. 나머지는 탄소 25% 중금속 2% 등의 순이다.

초미세먼지에서 이온 성분은 주로 가스상 오염물질이 대기 중에서 2차 반응을 거쳐 질산염, 황산염, 암모늄 이온 등으로 변환되는 것이다.

질산염은 자동차 이용 등 인간의 인위적인 활동에서 기인하는 질소산화물(NOX)의 배출량 증가, 질소산화물의 대기화학반응으로 주로 생성된다.

황산염은 이산화황(SO₂)의 산화 반응으로 생성되며, 이산화황의 주요 발생원은 산업활동과 화력발전 배출 등이다. 암모늄은 농축산 활동이 많은 곳에서 주로 배출되는 암모니아(NH₃) 영향을 받는다.

이밖에 초미세먼지 성분 내 중금속 중 납의 농도는 평택, 김포, 포천, 이천에서 각각 0.014㎍/㎥, 0.016㎍/㎥, 0.015㎍/㎥, 0.011㎍/㎥로 대기환경기준(연간 평균치: 0.5㎍/㎥)의 2.2~3.2% 수준이었다.

평택·김포 측정소에서 진행된 분석에서 초미세먼지, 블랙카본, 일산화탄소, 이산화질소 농도가 모두 늦가을부터 봄철(11~3월)까지 높고, 여름철에 낮아지는 계절적 특성을 보였다.

연구원은 겨울철에는 계절적 영향으로 상업 및 공공시설, 가정 등의 난방에 의한 대기오염물질 배출량이 증가하고, 대기 정체 및 대륙고기압 세력의 확장에 따른 국외 고농도 대기오염물질이 유입되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보고서에는 △경기도 초미세먼지와 미세먼지 현황 △초미세먼지 농도분포 및 주요 성분 특성 △초미세먼지 입경분포 △가스상 물질(NH₃, CH₄, CO₂, CO) 및 휘발성유기화합물(VOCs) 분석 결과 △2021년 대기성분측정소 측정결과 활용 사례 등도 수록했다.

이번 보고서는 경기도보건환경연구원 누리집(www.gg.go.kr/gg_health)과 대기환경정보서비스(air.gg.go.kr)에 게시될 예정이다.

박용배 경기도보건환경연구원장은 “지역별 초미세먼지 농도저감을 위해 지역배출원 특성을 파악하고, 정확한 미세먼지 성분 분석을 실시해 미세먼지 저감정책에 기여하겠다”라고 말했다.

정애 기자
정애 기자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