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스안전公-국제수소안전協, 수소안전 국제협력회의
가스안전公-국제수소안전協, 수소안전 국제협력회의
  • 최인수 기자
  • 승인 2022.09.20 09: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소안전관리 협력 및 ICHS 2025 한국 개최 협력방안 논의

[에너지신문] 한국가스안전공사는 19일 공사 본사에서 국제 수소안전협회인 HySafe(International Association for Hydrogen Safety)와 수소 안전관리에 관한 국제협력회의를 개최했다.

HySafe란 벨기에 브뤼셀에 위치한 국제 수소안전협회로서 수소 안전 연구, 교육 및 훈련을 중심으로 수소안전 지식 개발 및 보급을 촉진하는 역할을 하는 기관이다.

▲ 한국가스안전공사와 HySafe는 19일 공사 본사에서 수소 안전관리에 관한 국제협력회의를 열고 단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 한국가스안전공사와 HySafe는 19일 공사 본사에서 수소 안전관리에 관한 국제협력회의를 열고 단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기관의 주요 기능으로는 사고 온라인데이터(HIAD, Hydrogen Incident and Accident Database) 관리, 수소안전국제컨퍼런스(ICHS) 개최, 수소안전 분야 연구개발 지원, 수소안전 핸드북 제작 등을 들 수 있으며, 가스안전공사를 포함해 전세계 17개국 49개 기관을 회원으로 두고 있다.

이날 협력회의는 한국과 유럽의 수소안전관리 정보 교류 및 수소안전국제컨퍼런스(ICHS, International Conference for Hydrogen Safety)를 2025년 한국에서 개최하기 위한 협력방안 논의가 진행됐다.

ICHS란 HySafe가 격년으로 개최하는 수소안전에 관한 국제 컨퍼런스로서 2011년 미국, 2015년 일본, 2017년 독일 등에서 개최됐고, 2023년에는 캐나다 퀘벡에서 개최될 예정이다.

협력회의 1부는 공사 및 HySafe 양 기관의 주요 업무 소개와 한국의 수소 안전관리 현황 및 수소경제 추진현황 발표를 비롯해 양 기관의 이해 및 협력 증진에 관한 논의가 있었고, 협력회의 2부는 공사와 HySafe 간 ICHS2025를 한국에서 개최하는 방안에 대한 심도 있는 논의가 진행됐으며, 후속으로 공사의 수소 관련 시험·연구 설비를 시찰했다.

20일에는 강원도 영월에 위치한 공사 에너지안전실증센터 시찰 후 공사 가스안전연구원과 연구협력 회의도 진행할 예정이다.

임해종 한국가스안전공사 사장은 ”이번 HySafe와 수소 안전에 관한 교류협력회의를 시작으로 수소안전전담기관로서 공사의 역할을 다하고 세계 속에 대한민국의 위상을 높이기 위해 수소안전에 관한 국제협력을 보다 강화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최인수 기자
최인수 기자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