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企 제품 탄소중립혁신제품 지정 확대 협력
中企 제품 탄소중립혁신제품 지정 확대 협력
  • 권준범 기자
  • 승인 2022.09.19 19: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소기업 판로지원 강화 및 탄소중립 기여 기대
에너지공단, 조달연구원-환경산업기술원과 협약

[에너지신문] 한국에너지공단은 19일 서울 엘타워에서 한국조달연구원, 한국환경산업기술원과 중소기업 에너지효율제품의 '탄소중립혁신제품' 지정 확대를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

탄소중립혁신제품은 공공서비스 향상과 기술혁신을 위해 공공성, 혁신성 등이 인정되는 제품으로 정부의 혁신성장 지원정책과 연계된 기술인증, 지원사업 등을 통해 발굴된 제품 중 중앙부처 장의 추천을 통해 공공성을 평가해 지정된다.

이번 업무협약은 코로나19 팬데믹을 비롯한 물가와 기준금리 상승 등으로 기업경영 측면에서 전례 없는 위기를 겪고 있는 중소기업의 제품 판로지원을 강화하고 정부의 탄소중립 정책에 일조하고자 마련됐다.

▲ 업무협약에 참석한 관계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 업무협약에 참석한 관계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공단과 협약 참여기관은 중소기업 제품이 탄소중립혁신제품으로 지정될 수 있도록 세미나를 통한 기술자문, 자격요건 점검 협력 등에 상호 긴밀한 협조를 약속했다.

중소기업의 에너지효율제품이 탄소중립혁신제품으로 지정될 경우 지자체, 공공기관 등 공공부문 구매유도가 가능하므로 기업 경영여건 개선에 실질적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공단은 효율관리제도를 통하여 산업, 건물, 가정 분야 등 77개 에너지사용기자재를 관리하고 혁신기술이 적용된 고효율인증제품 또는 에너지소비효율 1등급 제품을 적극 발굴하고 있으며 효율관리제품이 탄소중립혁신제품으로 지정받을 수 있도록 홍보를 강화하는 등 지속적으로 중소기업의 판로확대를 지원해나갈 예정이다.

이상훈 공단 이사장은 “에너지효율제품의 탄소중립혁신제품 지정은 중소기업 경영여건 개선을 통해 공공의 사회적 책임을 이행하고 기업의 혁신성장을 견인하는 기반이 될 것”이라며 “나아가 정부의 탄소중립 정책 실현을 위해 협약당사 간 유기적인 협력으로 탄소중립혁신제품 확대에 박차를 가하겠다”고 강조했다.

권준범 기자
권준범 기자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