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서발전, 태백·삼척 대규모 풍력사업 추진한다
동서발전, 태백·삼척 대규모 풍력사업 추진한다
  • 권준범 기자
  • 승인 2022.09.05 18: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양건설·금양그린파워와 '향토기업 협업형 육상풍력' 개발
280MW급 9개단지, 총 62기 공동개발...14만가구 사용 가능

[에너지신문] 한국동서발전이 (주)경양건설, 금양그린파워(주)와 강원 지역에서 대규모 육상풍력 공동개발에 나선다.

동서발전은 5일 울산 본사에서 경양건설, 금양그린파워와 함께 '향토기업 협업형 대규모 육상풍력사업 공동개발협약'을 체결했다.

이번 협약에 따라 3사는 강원도 태백시 및 삼척시 일원에 약 280MW급 9개 풍력단지에 총 62기 규모의 풍력발전기를 공동개발할 예정이다. 이는 강원도 일대 14만가구에 전력을 공급할 수 있는 규모로 연간 약 22만톤의 이산화탄소 감축효과가 예상된다.

조상기 동서발전 사업본부장은 "(이번 협약은) 민간기업과의 파트너십을 발휘, 친환경 에너지전환을 선도하는 발판을 견고히 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며 "풍황 자원이 우수한 강원지역에 육상풍력 개발을 확대, 탄소중립 실현에 기여하고 미래 에너지산업 분야 일자리 창출에 전력을 다하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 홍순우 경양건설 대표(왼쪽부터), 조상기 동서발전 사업본부장, 이윤철 금양그린파워 대표이사가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 홍순우 경양건설 대표(왼쪽부터), 조상기 동서발전 사업본부장, 이윤철 금양그린파워 대표이사가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권준범 기자
권준범 기자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