탄소중립 달성 정책 논의 위해 전문가 한 자리에
탄소중립 달성 정책 논의 위해 전문가 한 자리에
  • 신석주 기자
  • 승인 2022.08.10 13: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온실가스종합정보센터, 제13차 국제 온실가스 학술회(콘퍼런스) 개최
탄소중립 주요국 정책 추진 동향‧배출목록 체계 구축과 한계점 공유

[에너지신문] 국내외 전문가들이 한 자리에 모여 기후변화 및 온실가스 감축과 관련된 최신 국제 동향과 연구결과를 공유한다.

환경부 소속 온실가스종합정보센터가 11일 오전 서울 종로구에 소재한 ‘제이더블유(JW) 메리어트 동대문스퀘어 서울’에서 ‘제13차 국제 온실가스 학술회(콘퍼런스)’를 개최한다.

이 행사는 2010년부터 매년 열렸으며, 올해는 2050년 탄소중립 달성을 위한 주요국의 정책 수단과 추진 동향을 살펴보고, 이러한 정책이 우리나라에 주는 시사점을 살펴보기 위해 마련됐다. 

최근 유럽연합은 탄소국경조정제도(CBAM) 도입과 배출권거래제(EU-ETS) 개정 관련 법안을 처리했으며, 미국은 ‘환경·사회·투명 경영(ESG)’과 관련된 공시의 의무화를 준비하는 등 각국은 시장 기반의 탄소중립 정책을 마련하고 있다.

알리스테어 리치(Alistair Ritchie) 아시아소사이어티 정책연구소 국장은 ‘유럽연합의 온실가스 배출권거래제 및 탄소중립 달성을 위한 그 역할’을 주제로 유럽의 탄소중립 달성을 위한 주요 정책 수단을 발표한다.

아울러 조나단 우드랜드(Jonathan Woodland) 주한영국대사관 팀장과 마크 왓슨(Mark Watson) 이알엠(ERM)코리아 한국지사장은 각각 ‘탄소누출 위험을 완화하는 방안’과 ‘지속가능성 공시의 발전’을 주제로 국제사회의 탄소중립 주요 정책 수단에 대해 발표할 예정이다.

발표 이후 열리는 토론에서는 홍종호 서울대학교 교수를 중심으로 박지영 환경부 사무관, 임대웅 비엔지파트너스 대표, 임소영 산업연구원 연구위원이 우리나라의 탄소중립 대응방향과 시사점에 대해 논의한다.

한편, 이번 행사에 앞서 열리는 부대행사에서는 베트남, 인도네시아, 세인트키츠네비스, 케냐, 콜롬비아, 파나마 등 6개국 전문가들이 자국의 온실가스 배출목록 체계 구축 경험과 한계점을 공유한다.

부대행사는 온실가스종합정보센터와 유엔기후변화협약이 지난달부터 서울에서 진행 중인 ‘제12차 국제 온실가스 전문가 교육과정’의 하나로 준비됐다.

서흥원 온실가스종합정보센터장은 “기후위기의 심각성이 지구촌 곳곳에서 확산되는 가운데, 2050 탄소중립은 이제 전 세계가 거스를 수 없는 시대적 흐름”이라며 “이번 행사가 온실가스 배출을 줄이기 위한 국제적 동향을 살펴보고, 우리나라의 정책 활용 및 대응 방안을 고민할 수 있는 계기가 될 수 있기를 바란다”라고 말했다.

신석주 기자
신석주 기자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