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E100 기업 "여건 개선·비용 부담 완화 필요"
RE100 기업 "여건 개선·비용 부담 완화 필요"
  • 권준범 기자
  • 승인 2022.07.27 11: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부-기업간 RE100 애로사항 점검 및 정책방향 논의
재생에너지 해외 조달 기준 등 다양한 지원방안 모색

[에너지신문] 국내 RE100 기업들이 재생에너지의 원활한 사용을 위한 여건 개선 및 비용부담 완화를 정부에 건의했다.

장영진 산업통상자원부 차관은 27일 대한상의에서 국내 RE100 참여 기업들과 간담회를 갖고 기업의 RE100 이행에 애로사항 점검 및 RE100 정책방향 논의를 진행했다.

이번 간담회는 최근 글로벌 기업들의 ESG 활동 강화 등으로 국내 기업들도 RE100에 대한 관심이 확대되고 있는 가운데 국내 재생에너지 사용여건을 점검하고, 국내기업들이 원활하게 RE100을 이행할 수 있는 방안을 모색하기 위해 마련됐다.

▲ 에넬엑스코리아의 태양광 설비.
▲ 사진은 본 기사와 관련 없음.

글로벌 RE100 기업은 2022년 7월 현재 376개사에 이른다. 국내 RE100 기업도 2020년 6개 기업에서 현재 21개 기업으로 크게 확대됐다. 특히 미국(96개), 일본(72개), 영국(48개)에 이어 세계 4번째로 많은 기업이 가입한 상태다. RE100 기업을 포함한 국내 기업의 재생에너지 사용량도 지난해 총 1.4TWh에서 올해 4.7TWh로 크게 증가하고 있다.

이날 참석한 기업들은 재생에너지 사용을 지속 확대해나갈 계획이나, 해외 주요국들에 비해 아직 국내의 재생에너지 사용여건은 상대적으로 쉽지 않은 상황임을 피력했다. 또한 국내 재생에너지 발전 비용이 상대적으로 높아, RE100 이행에 따른 높은 비용부담을 완화하기 위한 세제지원 등 인센티브를 건의했다.

이에 정부는 "RE100 기업의 수요 증가에 대응, 비용효율적으로 재생에너지 공급을 지속 확대하고, 기업의 비용부담 완화를 위해 각종 인센티브와 기업 컨설팅지원 등도 적극 검토해 나갈것"이라고 밝혔다.

특히 기업들이 좁은 국토면적 등 국내 재생에너지 공급이 상대적으로 제한적인 상황에서 EU, 북미 등과 달리 국내 고립계통으로 인한 재생에너지 조달의 어려움을 제기함에 따라 상대적으로 우리나라 등에 불리한 글로벌 RE100 인정기준에 대해서도 다양한 논의가 이뤄졌다. 해외에서 REC를 구매하는 경우에도 이를 국내에서 재생에너지 조달로 인정받는 방안도 제안돼 관심을 모았다.

정부는 이러한 재생에너지 조달 및 인증기준에 대해 연내 주요기업과 전문가가 참여하는 컨퍼런스를 통해 구체적으로 논의할 계획이다. 향후 CDP 위원회측과도 검토 및 협의를 진행해 나갈 방침이다.

장영진 차관은 "세계적으로 주요 글로벌 기업들의 RE100 가입이 확대되면서 수출기업을 포함한 우리기업들의 RE100 이행이 매우 중요해지고 있으나, 우리나라 재생에너지 공급여건이 외국에 비해 상대적으로 불리한 상황"이라며 "장기적으로는 RE100이 국제적인 투자장벽으로 작용할 우려가 있기 때문에 우리기업이 원활하게 RE100을 이행할 수 있도록 기업들과 적극적으로 소통, 향후 구체적인 RE100 정책방향을 마련할 것"이라고 밝혔다.

권준범 기자
권준범 기자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