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조산업 미세먼지 저감지원 대폭 강화된다
제조산업 미세먼지 저감지원 대폭 강화된다
  • 정애 기자
  • 승인 2022.07.18 11: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청주 오창과학산업단지서 산업환경개선지원센터 개소식 열어
중소·중견기업의 미세먼지 저감 위한 맞춤형 지원 중점 추진

[에너지신문] 중소‧중견기업의 미세먼지 저감을 위한 맞춤 컨설팅과 설비 검증 등을 지원하는 산업환경개선지원센터가 문을 연다. 

▲ 산업환경개선지원센터 전경(왼쪽)과 실험실.
▲ 산업환경개선지원센터 전경(왼쪽)과 실험실.

산업통상자원부는 18일 청주시 오창과학산업단지에서 장영진 산업부 1차관, 성일홍 충청북도 경제부지사, 오세동 청주시 부시장 등 2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산업환경개선지원센터 개소식’을 개최했다고 밝혔다.

산업환경개선지원센터는 산업부, 충청북도, 청주시, (재)FITI시험연구원이 함께 지원, 중소‧중견기업의 미세먼지 저감 활동을 맞춤형으로 지원하기 위해 국내 최초로 구축한 전용 인프라(연면적 5900㎡)다.

향후 센터는 중소‧중견기업의 제조제품(여과필터, 촉매 등)에 대한 성능검증 및 신뢰성 평가 지원과 미세먼지 저감을 위한 제조 사업장별 맞춤형 컨설팅, 미세먼지 배출원인 분석 및 설비검증 등 지원한다.

아울러, 미세먼지 저감설비를 보유한 사업장을 대상으로 설비 성능향상을 위한 기술개발도 지원하고, 산업계 종사자를 대상으로 전문인력 양성 교육, 표준개발 및 확산 등의 역할을 담당한다.

정부는 국정과제로서 미세먼지 감축을 추진 중이며, 국민건강 피해 최소화를 위해 다양한 대책을 검토할 예정이다.

그간 우리나라의 미세먼지 배출량 파악, 관련 기술연구‧개발 등 과학적 관리기반이 미흡하다는 지적이 지속됐으나, 센터 개소를 계기로 이런 미흡한 점이 일부 해소될 것으로 기대된다.

장영진 1차관은 축사를 통해 “제조 산업부문의 미세먼지 저감지원을 위한 센터를 국내 최초로 구축했다는 점에서 의미가 크며, 앞으로 센터를 통해 중소‧중견기업의 산업환경 관련 기술역량을 강화하고, 대기환경개선에도 기여할 것”이라고 밝혔다.

정애 기자
정애 기자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