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소충전프로토콜 개발ㆍ실증 MOU
수소충전프로토콜 개발ㆍ실증 MOU
  • 최인수 기자
  • 승인 2022.07.01 14: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래기준연-제아이엔지, 대용량 모빌리티용 수소충전 프로토콜 현장 적용
▲ 미래기준연구소와 제아이엔지는 30일 ‘RTR방식 수소충전프로토콜 개발 및 실증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
▲ 미래기준연구소와 제아이엔지는 30일 ‘RTR방식 수소충전프로토콜 개발 및 실증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

[에너지신문] 미래기준연구소(대표 채충근)와 제아이엔지(대표 박인규)는 지난 30일 미래기준연의 EHS디자인센터에서 ‘RTR방식 수소충전프로토콜 개발 및 실증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

위험성평가 및 안전기준 개발 전문기업인 미래기준연과 수소충전소 구축 및 설계 전문기업인 제아이엔지가 대용량 수소모빌리티용 수소충전프로토콜 개발을 위해 손을 맞잡은 것이다.

수소충전프로토콜은 압축수소를 자동차 등의 모빌리티에 충전할 때 수소의 온도가 급격히 상승하는 위험으로부터 모빌리티 용기의 폭발을 예방하기 위한 것으로 수소충전기에 탑재되는 소프트웨어이다.

양 기관이 공동으로 개발하는 수소충전프로토콜은 대용량(Heavy Duty) 모빌리티 전용으로 수소연료전지를 추진체로 사용하는 대형 트럭이나 열차 등에 수소를 충전할 때 적용하기 위한 것이다.

현재 중⋅소용량(Light/Medium Duty) 모빌리티용 수소충전프로토콜로는 SAE J2601이 세계적으로 널리 적용되고 있지만 공개된 대용량(Heavy Duty) 모빌리티용 수소충전프로토콜은 전 세계 어디에도 없는 실정이다.

또한 RTR방식 수소충전프로토콜은 SAE J2601과 달리 대기 온도가 50°C를 초과할 경우에도 적용 가능하다는 장점이 있다.

이번에 MOU를 체결한 양 기관은 제아이엔지에서 개발 예정인 수소 사용 모빌리티 모사장치를 이용해 미래기준연구소에서 개발 완료한 RTR방식 수소충전프로토콜의 로직과 현장 적용 타당성을 검증한다는 계획이다.

채충근 미래기준연 대표는 “RTR방식 수소충전프로토콜(안)은 현재 ISO TC/197 WG24에 제출돼 있으며, 검증이 완료되면 국제규격으로 채택, 국내외 모든 충전소에서 사용할 수 있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최인수 기자
최인수 기자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