풍력발전에 ‘사용후배터리로 만든 ESS’ 활용한다
풍력발전에 ‘사용후배터리로 만든 ESS’ 활용한다
  • 정애 기자
  • 승인 2022.05.30 11: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남동발전-어스앤배터리, 풍력연계형 ESS 개발 업무협약
풍력발전 연계기술 최초 개발…사용후배터리 활용 다양화 나서

[에너지신문] 산업통상자원부가 재생에너지의 안정적인 계통 연계와 에너지저장장치(ESS)의 경제성 확보를 위해 전기차 사용후배터리를 적극 활용한다고 밝혔다. 

‘풍력연계형 에너지저장장치(ESS) 개발·실증사업’은 30일 한국남동발전과 어스앤배터리가 주관해 추진하며, 이를 위해 양사가 30일 전기차 사용후배터리를 활용한 풍력발전 연계형 에너지저장장치(ESS) 개발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 해상풍력 발전단지 모습.
▲ 해상풍력 발전단지 모습(사진은 본 기사와 관련 없음).

전기차 사용후배터리를 재사용해 에너지저장장치(ESS)를 만들고, 이를 풍력발전 설비와 연계해 생산된 잉여전력을 저장하는 시스템을 제주에서 개발·실증해 나갈 예정이라는 것.

사용후배터리를 활용한 태양광 발전용 ESS, 캠핑용 배터리, 건설현장 수배전반용 ESS 등 다양한 제품으로 개발·실증이 이뤄지고 있으며, 풍력발전과 연계하는 기술개발은 이번이 최초다. 

이번 협약으로 한국남동발전은 제주시 애월읍에 건설중인 21MW급 어음풍력발전에 실증장소와 발전분야 기술을 지원하고, 어스앤배터리는 사용후배터리 공급, 진단 및 검사, 에너지저장장치(ESS) 제작에 참여할 예정이다.

산업부 관계자는 “이번 풍력발전 연계형 에너지지정장치(ESS) 기술 개발 및 실증을 통해 사용후배터리 활용분야를 다양화하고, 에너지저장장치(ESS) 경제성 확보에 기여할 것으로 판단한다”며 “원활한 사업 추진을 위해 규제샌드박스를 통해 실증특례를 부여하는 등 사용후배터리의 효율적인 재사용과 에너지저장장치(ESS) 관련 기업의 경쟁력 확보를 위해 동 사업을 적극 지원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정애 기자
정애 기자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