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50 탄소중립, 국민실천이 답이다!
2050 탄소중립, 국민실천이 답이다!
  • 정애 기자
  • 승인 2022.04.04 17: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에너지시민연대, 2022 에너지 절약·효율 캠페인 펼쳐
지구의날-에너지절약 활동 전개…탄소중립사회전환 운동

[에너지신문] 에너지시민연대는 전국 220개 회원단체들과 함께 전 국민 대상으로 기후위기 대응을 위한 ‘2050 탄소중립, 국민실천이 답이다’ 캠페인을 추진한다.

‘2050 탄소중립, 국민실천이 답이다’ 캠페인은 8월 22일 ‘에너지의 날’과 연계해 매월 22일 밤 9시 5분간 ‘불을 끄고 별을 켜다’ 와 4월 22일 지구의 날에 맞춘 ‘에너지절약 실천’ 활동을 온라인(인스타그램, 페이스북 등)과 오프라인을 통해 전개한다.
 
이 캠페인은 4일부터 22일까지 ‘꼬꼬에-꼬리에 꼬리를 무는 에너지 절약 실천’ 의미 맞추기와 함께 손수건 사용과 에너지절약 실천 인증샷 이벤트를 진행할 예정이다.

생산과 폐기과정에서 온실가스가 많이 발생하는 1회용 종이수건과 핸드드라이어 대신 손수건을 사용하면 1인당 연간 온실가스 26kg를 줄일 수 있다.

이는 전력 약 56kWh로 환산되는 에너지로 스마트폰을 약 2000시간 충전할 수 있으며 전기차에 충전하면 224km를 주행할 수 있다.

우리나라 전체인구 5177만 9203명의 10%만 동참해도 온실가스 연간 약 13만 4626톤이 감축되고 이를 전력으로 환산하면 4인 가족 963가구가 1달 동안 사용할 수 있다.

홍혜란 에너지시민연대 사무총장은 “코로나 이후 급증한 쓰레기 문제와 기후위기 대응을 위해 생활 속 손수건 사용, 에너지절약을 실천하는 ‘2050 탄소중립, 국민실천이 답이다’ 캠페인을 통해 능동적인 기후시민이 되자”고 강조했다.

정애 기자
정애 기자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