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서발전, 농어촌 태양광 설치로 에너지복지 실현
동서발전, 농어촌 태양광 설치로 에너지복지 실현
  • 권준범 기자
  • 승인 2022.03.23 18: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2년간 울주군 마을회관 등 52곳에 총 260kW 설치

[에너지신문] 한국동서발전이 농어촌지역 마을회관에 태양광 발전설비를 지원하며 농어촌 상생협력과 에너지복지 실현에 나섰다.

동서발전은 23일 울주군 곽성경로당에서 ‘농어촌 마을회관 태양광 발전설비 지원사업’ 준공식을 열었다. 행사에는 김영문 동서발전 사장, 박동환 울주군이장단협의회장 등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지원사업은 농어촌지역 신재생에너지 보급과 마을 공동체 활성화를 위해 울주군 마을회관에 태양광 발전설비를 지원하는 사회공헌활동이다.

▲ '울주군 마을회관 태양광 52호 준공식'에 참석한 관계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 '울주군 마을회관 태양광 52호 준공식'에 참석한 관계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동서발전은 지난해 울주군 마을회관과 경로당 40곳(총 200kW)을 지원한 데 이어 올해 전력사용량이 높은 마을회관 12곳(총 60kW)을 추가로 선정해 1억2천만 원 상당의 태양광 발전설비를 전달했다.

마을회관을 이용하는 울주군 농어촌 주민들은 연간 약 4000만원 이상(260kW 기준)의 전기요금 절감 혜택을 누리게 될 전망이다.

김영문 동서발전 사장은 “이번 태양광 발전설비 지원이 농어촌 주민의 에너지복지 실현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한다”며 “앞으로도 에너지 공기업으로서 사회공헌 활동을 통해 농어촌 지역과 상생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동서발전은 걸음 기부로 태양광설비를 지원하는 ‘EWP에너지1004’, 주거환경 개선과 에너지효율 향상을 돕는 ‘신박한 에너지 정리’ 등 지역사회 에너지복지를 실천하기 위한 사회공헌활동을 꾸준히 이어나가고 있다.

권준범 기자
권준범 기자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