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부발전, 쉘과 1.3GW 부유식 해상풍력 개발 손잡아
남부발전, 쉘과 1.3GW 부유식 해상풍력 개발 손잡아
  • 권준범 기자
  • 승인 2022.03.15 18: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먼 바다 해양자원 활용한 대규모 재생에너지 개발 나서
사업 추진으로 국내 조선·해양 등 관련 산업 활성화 기대

[에너지신문] 한국남부발전이 글로벌 에너지기업 쉘(Shell)과 협력, 동해 지역에 대규모 부유식 해상풍력 공동개발에 나선다.

남부발전은 14일 부산 본사에서 쉘과 울산시 65km 먼바다에 1.3GW 규모의 부유식 해상풍력 발전단지를 개발하는 내용의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양 사가 추진하는 부유식 해상풍력 사업은 설비용량 1.3GW 규모로, 약 100만가구에 전력을 동시 공급할 수 있는 양이다. 연간 약 190만톤의 이산화탄소 감축 효과도 예상된다.

풍력발전기를 수중에 떠 있도록 설계한 부유식 해상풍력은 수심이 깊은 해상에도 설치할 수 있어 육지에서 떨어진 먼 바다의 우수한 풍황자원을 활용할 수 있다. 또 민원이 적으며 대규모 단지 사업추진이 가능한 것이 특징이다.

▲ 심재원 남부발전 사업본부장(왼쪽 세 번째)과 주영규 문무바람 대표이사 겸 쉘코리아 사장(왼쪽 네 번째)이 관계자들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 심재원 남부발전 사업본부장(왼쪽 세 번째)과 주영규 문무바람 대표이사 겸 쉘코리아 사장(왼쪽 네 번째)이 관계자들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남부발전은 이번 부유식 해상 풍력단지 조성으로 국내 조선·해양업계 일감 창출 등 다양한 파급효과가 발생, 지역경제 활성화에도 도움을 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날 업무협약에 따라 양 사는 해상풍력 공동개발과 관련된 신재생에너지공급인증서(REC) 구매, 해상풍력 운영 및 유지보수(O&M) 기술 교류, 그리고 그린수소 연계사업 등 신재생에너지 개발에 잠재적 협력 영역을 모색하기로 합의했다.

쉘은 매출 217조원(2020년 기준)에 달하는 글로벌 에너지 기업으로 전세계 70여개국에 약 8만 7000여명의 직원이 근무하고 있다. 최근에는 해상풍력을 중심으로 바이오에너지, 그린수소 등 신재생에너지 사업영역을 확장해 나가고 있다.

남부발전은 탐사, 채굴 등 해양 분야의 글로벌 선두주자인 쉘과 협력으로 부유식 해상풍력 건설, 운영관리 기술 교류를 비롯해 대규모 신재생에너지 사업에 대한 개발역량을 강화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양 사는 최소한의 환경영향을 위해 해상풍력 사업 부지를 울산시 해안선으로부터 65km 이상 떨어진 먼 바다에 조성하고, 인근 어업환경 피해를 최소화할 수 있도록 지역 주민·어민과의 상생 노력에 나설 예정이다.

입무협약식에 참석한 주영규 쉘코리아 사장(문무바람 대표이사)은 “쉘은 해상풍력이 탄소 중립의 주축 산업이 될 것으로 보고 있다”며 “남부발전과 협력해 국내 재생에너지 시장 발전과 탄소중립 목표 달성에 기여할 수 있게 돼 기대가 크다”고 말했다.

심재원 남부발전 사업본부장도 “글로벌 에너지 기업인 쉘과의 해상풍력 사업추진은 탄소중립을 위한 중요한 발걸음이 될 것”이라며 “세계 최고 수준의 조선·해양산업 역량이 대규모 부유식 해상풍력 개발에 핵심 역할을 해 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권준범 기자
권준범 기자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